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X조정석X고경표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

기사 이미지

[사진 SBS 캡처]


‘질투의 화신’ 속 공효진이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의 한복판에 섰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9부에서 표나리(공효진)는 지난 3년 짝사랑의 주인공 이화신(조정석)과 사귄다는 기분 좋은 오해를 받은 것도 잠시 고정원(고경표)이 금수정(박환희)과 결혼이 임박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현실을 부정하면서도 애써 담담한 척 모습을 보인 표나리의 모습은 짠내주의보를 발동시켰다. 하지만 화신의 손에 이끌려 간 자리에서 정원에게 “좋아해요. 당신을”이라며 처음으로 속내를 드러낸 후 달콤한 키스를 나눴고 이를 지켜본 화신은 자신의 마음을 숨겼다.

그 와중에 표나리는 틈틈이 화신을 챙기는 것은 물론, 자신의 마음을 정원에게 솔직하게 고백함으로써 세 사람의 본격적인 양다리 로맨스를 예고했다.

공효진이 선보이는 연기는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을 이야기 속으로 끌어 당기고 있다. ‘로코 여왕’을 넘어서 이제는 로코 장르계의 장인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매회 연기 리즈를 갱신 중이고 러블리함은 한층 더 부각됐다.

특히 이야기가 전개 될수록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의 중심에 선 공효진은 자칫 양다리 로맨스로 불편하게 보일 수 있는 상황을 자신만의 세밀한 연기와 감정 표현을 통해 완벽한 균형잡기를 이뤄냈다. 결국 시청자들이 캐릭터의 심리를 자연스레 따라갈 수 있도록 도왔고 이는 조정석, 고경표와 찰진 호흡을 이뤄내며 각각 재미나고 설레는 로맨스를 보여주고 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