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미르 의혹, 창조경제 게이트"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미르와 K스포츠 의혹은 창조경제 게이트"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총회에서 "청와대는 미르와 K스포츠에 대해 논평할 가치도 없다고 했다.그러나 창조경제 딱지만 달면 위법도 애국으로 통과되는 프리패스를 달아준 게 바로 현 정부이기에 논평할 염치가 없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창조경제가 특정이념편향 인사와 측근들의 결탁으로 복마전이 되고 있다"며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의 모금과 관련해서 안종범 청와대 수석을 내사했지만 이 감찰관만 수사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재단과 관련된 인사들을 일일이 거명하며 커넥션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모금을 주도한 이승철 전경련 상근 부회장은 박근혜 정부 창조경제를 총괄하는 민관합동창조경제 추진단의 공동단장"이라며 "미르재단에 깊이 개입한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은 현 정부서 1급 고위직 공무원인 창조경제추진단장 겸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을 역임한 인물"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또 "미르재단 신임 이사 강명신은 CJ가 창조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만든 문화센터융합센터장"이라며 "이승철 전경련 상근 부회장은 전경련의 어버이연합 자금지원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고, 미르 재단 신임 이사장 김의준 롯데 콘서트홀 대표는 문창극 후보자 구명 서명에 동참한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 관련기사 조응천 "우병우 발탁, 정윤회 전 부인과 인연 탓이냐"

그는 "여기에 청와대 수석 안종범, 최순실까지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은 현 정부 민관 최고 담당자와 대통령의 최측근이 동원된 것"이라며 "가짜 정관과 가짜 회의로 정부가 하루 만에 허가를 내고 대기업은 두달도 안돼 800억원을 모아준 것은 권력이 창조한 어두운 경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전 상임위에서 당력을 총 집중할 것"이라며 "국민 앞에 한점 의혹을 남기지 않으려면, 그리고 무엇보다 창조경제를 진짜 성공시키려면 관련자들이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하고 재단을 해체하고 청와대가 하루속히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