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임금 은행원 파업은 기득권 유지용”

금융노조가 23일 대규모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임종룡(사진) 금융위원장이 “국민적 공감대가 없는 파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임종룡 금융위장, 파업 결의 비판
“잠 못자는 청년들 저버리는 행위”

임 위원장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9개 은행장과 만나 금융노조 파업에 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임 위원장은 “고임금을 받는 은행원들이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대화를 거부하고 파업을 강행한다면 국민의 외면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구조조정 과정에서 고통을 분담하고 있는 근로자들과 취업 전선에서 밤잠을 설치고 있는 청년들을 생각하면 가진 자의 이번 파업은 정당성을 얻을 수 없다”고도 했다. 금융노조가 은행 점포에 ‘23일 정상영업이 불가하다’는 안내문을 부착한 것에 대해서는 “금융업 종사자로서 책임감을 무참히 저버린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금융노조는 성과연봉제 거부를 파업의 명분으로 내걸고 있다. 임 위원장은 “성과연봉제는 일 잘하는 사람을 정당하게 대우하자는 것”이라며 “민간에 일반화된 성과연봉제를 금융회사만 반대한다면 무사안일, 철밥통이란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은행장들에게는 “노조와 개별 직원을 대상으로 파업을 철회할 수 있도록 설득해달라”고도 했다. 파업이 강행될 경우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지키도록 근태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금융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총파업 경고에도 대화에 나서지 않았던 금융위원장이 파업을 방해하는 부당 노동행위를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노조는 2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총파업에 전체 조합원 10만 명을 참여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