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경환 인턴의 기적' 사실이었나…"채용 외압 있었다"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실 인턴의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불법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박철규 당시 중진공 이사장이 최 의원의 외압이 있었다고 시인했다.

박 전 이사장은 지금까지 최 의원의 외압 의혹을 부인해왔다. 검찰의 재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21일 수원지법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에 나온 박 전 이사장은 검찰 신문에서 2013년 8월 1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최 의원을 독대해 "사실을 말씀드렸다. (인턴) 황모씨가 2차까지 올라왔는데 외부위원이 강하게 반발한다. 여러 가지 검토했지만 불합격 처리하는 게 좋겠다고 보고했다"고 진술했다.
기사 이미지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최경환 의원실 인턴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최 의원의 외압이 있었다고 주장을 번복했다. [중앙포토]

최 의원이 뭐라고 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내가) 결혼도 시킨 아이인데 그냥 해(합격시켜). 성실하고 괜찮은 아이니까 믿고 써 봐'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 전 이사장은 최 의원에게 재차 다음에 다시 응시하는 게 좋겠다고 권했지만 최 의원은 다시 "그냥 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이사장은 진술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 "당시 심신이 많이 지쳤고 다리도 다친 상태였다. 말한다고 상황이 뭐가 달라지겠나 생각했다. 청탁자는 처벌받지 않는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최 의원의 채용 청탁 의혹이 불거지자 줄곧 "청탁은 없었다"고 주장해왔다. 검찰도 박 전 이사장의 주장을 믿고 서면조사만으로 지난 1월 최 의원을 무혐의 처리하고 박 전 이사장과 권태형 전 중진공 운영지원실장만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했다.

황씨 불법 채용 의혹의 전말은 이렇다.

감사원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황씨는 최 의원의 지역구(경북 경산) 사무소에서 후원금을 관리하는 인턴으로 일하다 2013년 6월 중진공 하반기 채용에 지원했다. 지원자 4500여 명 중 2299등이었다. 서류전형 커트라인은 170등. 중진공 인사 담당 직원들이 점수를 높여줬지만 여전히 1200등에 그쳤다. 다시 서류를 조작해 176등까지 끌어올렸지만 여전히 합격권에 들지 못했다. 그러자 장애인 채용확대를 명분 삼아 서류전형 합격자 수를 늘려 황씨는 간신히 서류전형을 통과한다.
기사 이미지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원내대표로 있던 2013년에 자신의 지역사무소 인턴을 채용하도록 중진공에 압력을 행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중앙포토]

1차 면접에 이어 최종 면접에서 외부 면접위원이 황씨가 질문에 답변을 제대로 못한다며 반대해 불합격 처리됐다. 그러나 이튿날 박 전 이사장이 최 의원과 만난 뒤 황씨를 합격시키라고 최종 지시해 황씨는 최종 합격자 36명에 포함됐다.

박 전 이사장은 2011년에 기획재정부 기획조정실장으로 재직하다 퇴직한 뒤 올해 1월까지 중진공 이사장을 지냈다. 최 의원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지식경제부 장관을 지낸 뒤 새누리당 원내대표(2013년 5월~2014년 5월),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2014년 7월~2016년 1월)를 지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