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은 고양이로 만든 핸드백 출시…예술인가 범죄인가

기사 이미지

[사진 경매사이트 `트레이드 미` 캡처]

죽은 고양이를 박제해 만든 핸드백이 한 경매사이트에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한 예술가가 죽은 고양이로 가방을 만들어 동물 애호가들을 경악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뉴질랜드 예술가 겸 박제가인 클래어 홉스는 경매사이트인 ‘트레이드 미’에 죽은 고양이로 만든 가방을 최근 올려 입찰을 시작했다. 물품 설명란에는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진짜 고양이 핸드백”이라며 “어디에서나 주목받을 수 있는 매우 맵시 있는 가방”이라고 소개했다. 최소 입찰 가격은 1400뉴질랜드달러(한화 약 115만원)이다.
기사 이미지

[사진 경매사이트 `트레이드 미` 캡처]

홉스는 가방을 만들기 위해 “고양이를 죽이거나 다치게 하지 않았다”며 “로드킬 당한 길고양이를 3개월간 냉동고에 넣어뒀다 정성껏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에서 자연사한 동물을 박제하는 건 합법이다. 

그러나 비판 여론은 들끓었다. 해당 웹페이지에는 “역겹다”, “무례하다”, “예술적이지 않다”, “문제가 있는 사람인 듯” 등의 부정적 댓글이 달렸다. 그러면서도 “진정한 아름다움이다”, “새롭다”, “노력이 가상하다”, “키치적인 아주 훌륭한 작품” 등 긍정적 댓글도 있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