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트의 불륜 女배우 '임신 중'···아기 아빠 알고보니

기사 이미지

마리옹이 기욤 까네와 함께 출연했던 영화 `러브 미 이프 유 데어`

브래드 피트(53)와 불륜설에 휩싸인 프랑스 여배우 마리옹 꼬띠아르(41)가 임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미러는 21일(현지시간) 마리옹 꼬띠아르가 2007년부터 동거해온 프랑스 배우 겸 감독 기욤 까네(43)와의 사이에서 둘째 아이를 갖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2011년 아들 마르셀 까네를 출산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리옹의 가족들은 임신을 진심으로 기뻐하고 있다.
 
▶ 추천기사 '노트7' 들고 출근 이재용, 아이폰 든 기자보고

마리옹의 지인에 따르면 그는 브래드 피트와의 불륜설에 큰 충격을 받았으며, 그는 자신의 남자친구 기욤 까네 그리고 아들과 함께하는 삶을 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영국 데일리 메일 등 다수 매체는 브래드 피트가 마리옹과 바람을 피운 것이 안젤리나 졸리(41)에게 발각돼 파경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영화 `얼라이드` 스틸

두 사람은 영화 '얼라이드'를 촬영하며 현장에서 다정하고 친밀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브래드 피트의 양육 방식과 감정 조절 문제에 대한 불만까지 겹쳐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온라인매체 X-17은 20일(현지시간) 마리옹 꼬띠아르의 임신 사실을 단독 보도하며 아이 아버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