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두 대한민국의 아들들 아닌가요


기사 이미지
고위공직자 아들, 손자가 군대에서도 비교적 편한 보직에 배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중로 의원(국민의당)이 21일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4급이상 고위공직자의 직계비속 중 54.1%가 일명 '꽃보직'으로 알려진 보직에 근무 중 인것으로 알려졌다. 김의원은 "고위공직자 직계비속 738명 중 54.1%가 비전투 부대에 배치받거나 비전투병과에서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군별 분포로는 육군이 전체 70%인 456명, 공군 17.8%, 미8군 5.6%, 해병 3.5%, 해군 3.6% 순이었다. 기관별로는 법원, 외교부, 국회, 국세청, 검찰, 법무부, 교육부 순으로 배치 비율이 높았다.

김의원은 "실력으로 선발된 인원들도 있겠지만 전체적으로 의문이 생기는 게 사실"이라며 "투명한 행정과 국민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 김중로 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고위공직자와 그 직계비속의 병역 면제율이 일반인의 29배인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