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2일 한·중 6자수석 협의…윤병세, 연쇄 대북압박 회담

기사 이미지

윤병세(외교부 장관·왼쪽), 보리스 존슨(영국 외교장관) [중앙포토]

대북 압박 공조를 위한 정부의 외교적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만나고, 유엔에서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연일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외교부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2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협의에서 중국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방안을 포함, 북핵 문제 관련 전반적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본부장과 우 대표는 새로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의 제재 수위를 두고 구체적 내용을 협의할 전망이다. 미국은 최근 한·미가 함께 마련한 새 결의안 초안을 중국 측에 제시했다. 4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안보리 결의 2270호보다 훨씬 광범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고 한다.

뉴욕을 방문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연쇄 양자협의를 통해 북핵 대응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 특히 중남미 핵심 좌파 국가인 볼리비아의 다비드 초께우앙까 쎄스뻬데스 외교장관과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초께우앙까 장관은 “볼리비아는 평화를 추구하는 나라로,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북한의 핵실험에 분명히 반대한다”고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그간 볼리비아는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해 직접적 입장 표명을 자제해왔으나, 올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때는 최초로 대북 규탄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이번 5차 핵실험 이후에도 규탄 성명을 냈다.

윤 장관은 독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외교장관과도 회담했다. 슈타인마이어 장관은 “한국 측과 긴밀히 협조해 유럽연합(EU) 차원의 강력한 제재, 압박 조치가 실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필요한 역할을 다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영 외교장관회담도 열렸다.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로 새로운 내각이 들어선 이후 양국 외교장관이 만난 건 처음이다. 윤 장관은 보리스 존슨 외교장관에게 “북한의 5차 핵실험은 강도 및 주기면에서 과거와는 차원이 다르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에 존슨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은 용납할 수 없는 심각한 도발로, 영국은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영국 주재 북한 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다”며 “안보리 결의 채택을 위해 상임이사국으로서 적극적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