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환구시보 “제주 무비자 취소 1만명 청원…경제 악영향 취소 못할 것”

기사 이미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

최근 제주도에서 중국 여행객이 저지른 묻지마 살인 사건 등 중국인 강력사건의 빈발로 인해 시작된 중국인 무비자 취소 청원 운동에 대해 중국 언론들이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는 21일 국내 언론을 인용 “강력범죄의 빈발로 현지 주민들의 공황 정서 뿐만 아니라 외국인 여행객 무비자 정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 여론이 크게 일고 있다”며 3면 머리기사로 비중있게 보도했다. 해당 기사는 다음 아고라 사이트에 19일 네티즌이 제기한 ‘제주도 무비자 입국 폐지’ 청원이 하루만에 12278명이 서명했다고 강조했다.

지난 17일 성당에서 기도 중이던 신도가 중국 여행객의 칼부림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으며, 9일에는 한 식당에서 가져온 술을 마시지 못하게 한다며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따라 원희룡 제주 도지사가 19일 제주도 중국 부총영사를 불러 대책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중국 여행업 관계자는 환구시보에 “한국 정부가 경솔하게 중국 여행객의 제주도 여행 무비자 정책을 취소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의 류이텅(劉亦藤) 비자담당 책임자는 20일 “자체 통계에 따르면 제주도 해외 관광객의 80%를 차지하는 중국인 여행객이 제주 관광산업에 큰 혜택을 주고 있다”며 “만일 무비자 폐지로 중국 관광객이 감소한다면 제주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중 양국 정치적 환경을 고려하면 일부 국민 여론이 국가 영사정책에 영향을 끼칠수 없을 것”이라며 “한국은 이 방면에서 신중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