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슈인사이드] ‘헤로인 보이’에 치부 드러낸 미국 사회…안타까운 가정사까지

오하이오 경찰이 공개한 ‘헤로인 보이’ 발견 당시 사진, 마약에 취한 론다 파섹(50)과 남자친구 제임스 어코드

기사 이미지
지난 8일(현지시간) 오하이오 주 이스트 리버풀 경찰국은 페이스북을 통해 성인남녀가 마약에 취해 차 안에서 의식을 잃고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내 아들이 약에 취해 정신을 잃은 어른들 틈에서 멍하니 카메라에 찍힌 모습을 보는 순간 미칠 듯이 괴로웠다.”

경찰은 발견 당시 뒷좌석에 4살 남자 어린이가 타고 있었으며 조수석에 앉아 있던 론다 파섹(50)이라는 여성이 아이의 어머니로 전했다.

당시 차 안에서는 ‘분홍색 가루’가 발견됐다. 경찰은 운전자 제임스 어코드와 파섹을 아동학대와 공공장소에서 마약사용 등 혐의로 체포됐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외신들은 충격적인 사건을 연일 보도하며 무책임한 부모를 비난했다. 이 가운데 한 매체가 ‘헤로인 보이(heroin boy)’라고 알려진 아이의 가족사를 파고 들어가면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 추천기사 北 도발시 즉각 타격! B-1B, 24시간 대기 '北 기겁'

약물 중독에 빠진 미국 사회의 어두운 이면이 실타래처럼 드러났다.

나는 나흘 밤낮으로 울었다. 내 아들을 돌려 달라”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사진 속 ‘헤로인 보이’의 친모라고 알려진 론다 파섹은 사실은 아이의 할머니라고 보도했다. 이어 친모 리바 맥컬로(25)가 아들의 친권을 되찾길 원한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헤로인 보이’는 태어나면서부터 친부모가 아닌 할머니 손에 맡겨져 자라왔다.

친모 맥컬로가 마약 복용으로 2012년 12월 아이가 태어나기 4개월 전 이미 친권을 잃었기 때문이다. 친부도 ‘마약 거래’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 보호자가 될 수 없었다.
기사 이미지

‘헤로인 보이’가 할머니 론다 파섹과 함께 거주했던 집

이 때문에 ‘헤로인 보이’는 할머니 파섹과 함께 사우스 캐롤라이나주(州) 머틀 비치에서 함께 살아왔다. 하지만, 이제 이것마저도 불가능해졌다. 법원이 조부모로부터 아이를 격리했기 때문이다. 파섹은 경찰에 체포되면서 ‘헤로인 보이’는 아동보호소에서 보호을 받게 됐다.

현재 법원은 80살이 넘은 증조 할머니에게 ‘헤로인 보이’의 보호권을 부여한 상태다. 이 같은 판결에 대해 아이의 친인척들은 반발했다. 친모ㆍ친할머니ㆍ이모 할머니ㆍ친척 등이 서로 ‘헤로인 보이’의 친권을 주장하며 법정 싸움을 벌이고 있다.

▶‘헤로인 보이’ 친모는 스트립 클럽 댄서…인터뷰 전까지 아들 소식 몰라    
 

친모 맥컬로(25)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매체는 ‘헤로인 보이’ 친모 맥컬로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보도했다. 친모는 오하이오주(州) 리마시에 위치한 스트립 클럽 댄서다. 그는 메르세데스(Mercedes)라는 가명을 쓴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트립 댄서로 일하는 맥컬로를 인터뷰 당시 하이힐에 끈팬티(G-string)만을 입고 있었다. 또한, 그는 인터뷰를 하기 전까지도 자신의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 난지도 모르고 있었다.

그는 자신이 마약에 중독됐던 과거와 두 아들의 친권을 잃게 된 사실을 고백했다.

‘헤로인 보이’는 맥컬로와 친부 데븐 파섹 사이에서 나은 두 아들 중 한 명이다. 맥컬로는 현재 다른 남자 사이에서 아들 하나는 더 낳아 키우고 있다.

맥컬로는 “과거 크랙(crackrㆍ코카인 일종인 마약)과 대마초는 피웠지만 헤로인은 결코 손댄 적이 없다”면서 “더는 마약을 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과거를 후회했다.

‘헤로인 보이’ 사진이 공개된 데에는 이스트 리버풀시(市) 시장과 경찰서장, 공공안전국장은 “자녀를 앞에 두고 마약을 복용하는 이들에게 경종을 울렸으면 한다”며 사진 공개 이유를 결정하면서다.

브라이언 앨런 공공안전국장은 “이 일이 발생한 이후 최근 5일간 1만1000여 명이 사는 소도시 이스트 리버풀에서 7명 이상의 마약 중독자를 목격했다”며 “그중 1명은 헤로인 중독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현재 맥컬로는 ‘헤로인 보이’ 친부 데븐과는 헤어진 상태다. ‘헤로인 보이’는 결국 부모 못지않게 문제가 많은 할머니의 품을 떠나 증조 할머니의 동생이 맡아 돌보고 있다. 법원은 여든이 넘은 적지 않은 나이에 아이를 돌보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

한 가족의 성인들 대부분이 마약으로 망가지면서 그 피해는 애꿎은 4살 남자아이에게 받게 된것이다. 미국 사회에선 ‘헤로인 보이’ 뉴스에 대해 개탄과 자성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아동학대 예방ㆍ치료법 vs 피해아동 보호 명령제도

그나마 미국이 아직도 선진국이라는 사실은 ‘헤로인 보이’ 사건이 보여준 양부양부모(Foster Parent) 제도다.

미국에서는 부모가 마약ㆍ알코올중독 등 범죄가 발견되면 친권을 박탈한다. 대신 양부모 제도를 통해 원래 가정에서 지낼 수 없는 상황의 아이들을 임시로 위탁 가정에서 돌보고 보호한다. 이들은 아이들을 보호해주는 동안 친부의 권리를 가진다. 법적 보호자가 되는 것이다.
 
▶ 관련기사 마약 취한 부모, 4세 아들 뒷좌석 태우고 기절

국내에도 아동특례법 시행으로 2014년 ‘피해아동 보호 명령제도’가 도입됐다. 이는 아동학대 피해 아동이 자신을 학대하는 부모로부터 벗어나게 해달라고 직접 법원에 청구할 수 있는 제도다. 법원이 이를 받아 들이면 아동학대 가해자는 집을 떠나거나 친권이 제한되거나 정지된다.

이에 대해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는 “아동학대에 엄격한 미국은 친권상실과 가정위탁 제도가 활발하지만 우리 사회는 가정위탁에 나서는 지원자가 많지 않고, 가해자라도 부모와 자식을 법으로 떨어트려 놓는 데 관대하지 않은 편”이라며 “아직 제도뿐만 아니라 인식도 상대적으로 부족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