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하2 초음속 전략 폭격기 B-1B 한반도 상공 무력시위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미국의 초음속 전략폭격기 B-1B(일명 ‘랜서’) 2대가 21일 경기도 오산공군기지 상공에 출격해 무력시위를 벌였다. 지난 13일에 이어 8일 만에 2번째 출격이다.

B-1B 2대는 이날 오후 1시10분쯤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2대는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며 기지 상공을 비행했다. 한국 공군의 F-15K 2대와 주한미군 F-16 2대가 지원했다. B-1B 1대는 선회해 괌 기지로 돌아갔고 다른 1대는 오산 기지에 착륙했다.
 
▶ 추천기사 "미칠뻔, 내 아들 내놔" 4살 헤로인 보이 친모는…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B-1B의 한국 착륙은 이례적인 일로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다. 군 관계자는 “오산 기지에서 24시간 대기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괌 기지 복귀 시점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당분간 한국에 대기하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지속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미국이 B-1B를 다시 한반도에 전개한 것은 지난 9일 5차 핵실험에 이어 20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엔진 시험 등 도발 위협이 고도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 B-1B는 장거리 다목적 폭격기로 정밀유도무기를 싣고 괌에서 이륙해 북한 전역을 폭격할 수 있다. 북한군의 레이더에도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폭격기다.
 
▶ 관련기사  '北 전력 압도' B-1B, 평양 달리는 자동차도 타격
기사 이미지
B-1B의 최대 강점은 속도다. 주한미군은 지난 13일 B-1B가 한반도에 출격했을 때 배포한 자료를 통해 B-1B가 마하2의 속도로 비행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기존에 알려진 마하 1.2보다 빠르다. 마하2의 속도로 비행하면 괌 앤더슨 기지에서 평양까지 1시간 30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주한미군이 지난 13일에 이어 다시 B-1B를 출격시킨 것은 북한의 도발에 가장 신속하게 응징 보복할 수 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지난 13일 “오늘의 무력시위는 확장억제를 제공 하기 위한 한ㆍ미 동맹의 군사 능력 중 하나일 뿐”이라며 “북한의 핵실험을 절대 용인할 수 없다. 군사작전을 단계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혀 미 전략자산의 지속적인 전개를 예고한 바 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