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돈 "안철수, 여권 대선주자 가능성 있다"

기사 이미지

한 토론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는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왼쪽)과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 [중앙포토]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의 여권 대선주자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21일 평화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 '안철수 전 대표가 여권 주자로 나올 가능성도 회자가 되고 전망이 나오던데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보는가'란 질문에 "여권의 분화나 개헌을 통해서 새로운 구도가 제시되면 그때 가서는 안철수 전 대표와 국민의당도 그야말로 나홀로 주장은 하기가 어렵지 않겠나. 그럴 가능성도 상당히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다만 "여권도 여권 나름이다. 지금 여권으로서는 그것은 전혀 가능성이 없는 일"이라며 여권의 분화가 선결 조건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그는 또 국민의당의 사드 반대 당론 채택에 대해 "성급했다고 본다"며 박지원 비대위원장에 대립각을 세웠다.
 
그는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가 사드 반대를 접고, 사드 조건부 찬성 쪽으로 선회하고 있는데 대해 "안 전 대표의 발언이 다른 중진 의원들, 당 지도부와는 조금 거리가 있다"며 사드반대 당론을 고수하고 있는 박 위원장과 입장차가 있음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은 지난번 총선에서 중도보수층 유권자의 지지를 엄청 많이 받았는데, 사드 반대 당론 때문에 그런 분들이 우리 당에 대해서 지지를 상당히 많이 철회하고 지금도 유보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우리가 안고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