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졸리 이혼, 피트 바람 탓? '불륜 女배우' 알고보니

기사 이미지
할리우드의 대표 '잉꼬부부'였던 브래드 피트(53)와 안젤리나 졸리(41)가 결혼생활에 마침표를 찍은 건, 브래드 피트와 프랑스 여배우 마리옹 꼬띠아르(41)의 불륜 때문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 등 다수의 매체는 21일(현지시간) "브래드 피트가 마리옹 꼬띠아르와 바람을 피운 것이 안젤리나 졸리에게 발각돼 둘 간의 관계가 파경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브래드 피트와 마리옹 꼬띠아르 간의 관계를 의심, 사설 탐정을 고용해 이를 확인한 뒤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졸리의 측근은 "안젤리나 졸리가 최근 이 문제 때문에 브래드 피트와 몇번 싸웠다. 졸리는 (남편의 불륜에 대해) 배신감을 느끼고 있으며, 이 때문에 각방을 쓰기도 했다"고 말했다.  
 
▶ 추천기사 "미칠뻔, 내 아들 내놔" 4살 헤로인 보이 친모는···

브래드 피트와 마리옹 꼬띠아르의 불륜설은 올해 초부터 꾸준히 제기돼 왔다. 

두 사람은 영화 '얼라이드'(로버트 저메키스 감독, 내년 개봉 예정)를 촬영할 때, 안젤리나 졸리가 질투할 만큼 촬영 현장에서 다정하고 친밀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둘간의 불륜설이 부각될 당시, 많은 매체들은 "마리옹 꼬띠아르와 급속히 가까워진 브래드 피트가 갈수록 말라가는 아내 안젤리나 졸리의 건강 문제 때문에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영화 `얼라이드`의 한 장면. 브래드 피트(왼쪽)와 마리옹 꼬띠아르가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있다.

마리옹 꼬띠아르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여배우다. 

배우인 부모의 피를 물려받아 어릴 때부터 연극무대에서 연기경험을 쌓았다. 

고전미와 섹시한 이미지를 동시에 지니고 있어, '유럽의 아름다움을 가진 배우'로 불린다. 

'라비앙 로즈'(2007, 올리비에 다한 감독)에서 20세기 프랑스 최고의 가수 에디트 피아프의 일생을 훌륭하게 그려내며 미국 아카데미, 영국 아카데미, 세자르, 골든 글로브 시상식의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다.
기사 이미지

영화 `내일을 위한 시간`에 출연한 마리옹 꼬띠아르

유럽영화는 물론, 할리우드에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인셉션'(2010,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미드나잇 인 파리'(2011, 우디 앨런 감독) 등 수많은 영화에 출연했으며,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에서 악당 미란다 역을 소름끼치게 연기하기도 했다.
 
마리옹 꼬띠아르 또한 배우자가 있다. 

법적인 부부는 아니지만, 2007년부터 프랑스 배우 겸 감독 기욤 까네와 동거 중이다. 

2011년에는 아들 마르셀 까네를 출산했다. 마리옹 꼬띠아르는 브래드 피트와의 불륜설에 대해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기사 이미지

영화 `러스트 앤 본`에서 사고로 두 다리를 잃은 여성 스테파니를 열연한 마리옹 꼬띠아르


매체는 또 브래드 피트의 양육 방식 또한 부부의 이혼을 부추긴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 관련기사 잉꼬부부 '브란젤리나' 결국 이혼…결혼 생활 2년 만에

매체는 "브래드 피트의 양육 방식과 감정 조절 문제에 대한 불만까지 겹쳐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브래드 피트가 교육관을 놓고 안젤리나 졸리와 자주 갈등을 빚었고,  분노조절 장애 때문에 약과 술을 섞어 먹는 브래드 피트의 습관 때문에 안젤리나 졸리가 극도의 불안감을 느꼈다는 설도 제기됐다. 

 브래드 피트의 '위험한' 성향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안젤리나 졸리가 이혼을 결심했다는 것이다.  

각자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정을 보내느라 둘 간의 애정에 균열이 갔다는 시각도 있다.

브래드 피트는 영화 출연 뿐만 아니라, 자신의 제작사 플랜B를 통해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를 제작하고 있다.  안젤리나 졸리 또한 영화 연출로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을 뿐만 아니라, UN 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는 등 인권운동에도 힘쓰고 있다.  

한편 안젤리나 졸리는 브래드 피트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하며, 여섯 자녀의 양육권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