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재 현장서 이웃 구한 뒤 쓰러진 20대 결국 숨져

기사 이미지

지난 9일 서교동 원룸 화재 당시 이웃들을 구하고 세상을 떠난 안치범씨 [JTBC 방송 화면 캡처]



화재 현장에서 자고 있던 이웃들을 깨운 뒤 연기에 질식해 쓰러진 20대 청년이 끝내 숨졌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4시 20분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5층짜리 원룸에 불이 났다. 이 건물 4층에 살고 있던 안치범(28)씨는 곧바로 119에 신고한 뒤 탈출했으나 다시 건물로 뛰어들었다. 자고 있는 이웃들을 깨우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안씨는 연기가 자욱한 건물 안을 옮겨가며 방문을 두드리거나 초인종을 눌러 화재 발생을 이웃에게 알렸고 20여개에 달하는 원룸에서 피해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안씨는 5층 옥상 입구 부근에서 유독 가스에 질식에 의식을 잃었다. 안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10일 넘게 사경을 헤매다 결국 숨을 거뒀다.

경찰은 이날 화재가 여자친구의 이별 통보에 격분한 20대 남성이 홧김에 저지른 방화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중이다.

김백기 기자 key@joonf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