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빈 롯데 회장 밤샘 조사 받고 귀가

기사 이미지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중앙포토]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이 18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검찰 조사를 마치고 21일 귀가했다.

신 회장은 이날 오전 4시8분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취재진에게 “검찰 수사에 대해서 성실히 답변했다”고 짧게 말한 뒤 대기하고 있던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20일 오전 9시30분 신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신 회장은 롯데건설 등 계열사에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인수ㆍ합병
(M&A) 과정에서 발생한 경영손실을 계열사에 떠넘기는 등 회사에 손실을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롯데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이름만 올려놓고 매년 100억원대 급여를 받아간 혐의도 있다.

검찰은 신 회장을 상대로 롯데건설이 최근 10년간 3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는 과정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는지 집중 추궁했다.

중국 홈쇼핑 업체 등 해외기업을 인수하면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 호텔롯데의 부여ㆍ제주리조트 인수ㆍ합병 과정에서 헐값에 부지를 사들였다는 의혹 등도 조사했다.

검찰은 신 회장의 횡령ㆍ배임 규모가 20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구속 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중이다. 신 회장에 대한 신병처리를 마지막으로 3개월간의 검찰 수사는 일단락될 전망이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