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사위’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한국 사위 봤네요

기사 이미지

유미 여사와 사위 김태수씨, 딸 줄리, 래리 호건 주지사(왼쪽부터). [사진 호건 주지사 페이스북]

‘한국 사위’로 불리는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한인 2세 사위를 맞았다.

메릴랜드 주지사 대변인실은 19일(현지시간) 호건 주지사의 한국계 부인 유미 여사의 막내딸 줄리(30)가 지난 17일 한인 2세인 김태수(31)씨와 결혼식을 올렸다고 알렸다. 줄리는 유미 여사의 셋째 딸이다. 줄리와 뉴욕 출신인 남편 김씨는 모두 미시간대학을 졸업했다. 두 사람은 수년 전 일본 연수 때 만나 교제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혼식은 호건 주지사와 유미 여사의 친인척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애너폴리스 주지사 관저에서 열렸으며 호건 주지사 부부가 사비로 결혼식 비용을 댔다고 대변인실은 설명했다. 호건 주지사는 2004년 세 딸을 홀로 키우던 유미 여사와 결혼했다. 이후 2014년 중간 선거 때 민주당세가 강한 메릴랜드주에서 공화당 후보로 당선되며 공화당의 차세대 후보군 중 한 명으로 발돋움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