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경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를”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오후 최근 지진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본 경북 경주시 황남동 한옥마을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하루빨리 사고 수습과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른쪽은 김관용 경북도지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지진 발생 지역인 경주를 방문해 피해 현장을 점검한 뒤 국민안전처에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지진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본 경주 황남동 한옥마을을 찾아 “이런 지진이 발생한 경우가 없었고, 한옥 기와 지붕은 한번 고치려면 전체를 다 뜯어고쳐야 하는 특별한 사정이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월성원전 지진대책도 점검
“한 치의 실수도 용납 안 돼”

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민안전처는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지자체에서 부담하는 피해복구비 부담이 줄어들고, 주민들은 각종 세금과 공공요금의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① “한반도 최대 7.0 지진 올 수 있으나 확률은 낮아”
② “지진 무서워 어디 살겠나, 제천 아들네라도 가야지”


박 대통령은 경주 방문에 이어 월성원전으로 이동해 원전의 지진 대비 태세와 방사능 유출 가능성 등을 점검했다. 월성원전 1호기 주제어실을 둘러본 박 대통령은 “원전시설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므로 한 치의 실수도 용납될 수 없다”며 “이번 기회에 국민 행동요령 매뉴얼 등을 잘 숙지하도록 상세히 설명해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