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북한에 핵물자 수출한 마샤오훙 대표 체포

기사 이미지
북한에 핵 물자를 판매하는 등 북·중 교역의 핵심 창구인 랴오닝훙샹(遼寧鴻祥) 그룹의 마샤오훙(馬曉紅·44·사진) 대표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중대 경제범죄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

1차 핵실험 직후도 중유 팔아
“훙샹 채널 막히면 북한 타격”

루캉(陸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해당 기업은 중국 유관 부분에서 현재 법에 따라 경제범죄 등 위법행위에 대해 조사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법무부 소속 검사가 북한이 5차 핵실험(9일)을 단행하기 이전인 지난달 베이징을 두 차례 방문해 중국 당국자에게 마 대표의 범죄 행위를 통보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 보도했다. 미 법무부는 이르면 이번 주 북한에 재정 지원을 제공한 혐의로 훙샹그룹에 대한 사법 조치 방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 정부는 최근 마 대표와 그의 친인척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 일부를 동결했다. 지난 18일에는 부정선거 혐의로 마 대표의 랴오닝성 인민대표(국회의원 격) 자격을 박탈했다. 아산정책연구원과 미국 안보 싱크탱크인 국방문제연구센터 는 1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훙샹그룹이 알루미늄·텅스텐 등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전용이 가능한 재료를 거래했다고 지적했다. <본지 9월 20일자 6면>

쇼핑몰 직원 출신의 마 대표는 북한이 자연재해로 중국과 교역을 시작한 1996년 대북 무역에 뛰어들었다. 중국 시사주간지 남방주말에 따르면 그는 2006년 10월 1차 핵실험 직후 중유 2000t을 판매하기도 했다. 마 대표는 당시 북한에 화물트럭 80대를 제공하는 대가로 광산 채굴권을 확보했으며 평양 의류공장에도 투자했다. 마 대표는 당시 “정치 상황에 상관없이 분신쇄골 헌신할 뿐”이라며 “대북 사업은 도박”이라고 밝혔다. 그는 신의주특구 개발, 용천 폭발 사건, 북핵 위기를 수차례 겪으면서도 북·중 양국 정부의 비호 속에 승승장구했다. 680명의 직원을 거느린 훙샹그룹은 2010년 중국 500대 민영그룹 중 189위에 올랐다.

마 대표를 과거 수차례 만나본 단둥 소식통은 “성격이 호방한 여장부”라며 “훙샹 채널이 막히면 북한이 입는 타격이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