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원기·정의화 등 여야 원외 150여 명 개헌모임 23일 출범

기사 이미지

김원기(左), 정의화(右)

원외 인사 150여 명이 참여하는 개헌모임이 출범한다.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인 김원기·임채정 전 국회의장, 새누리당 상임고문 김형오 전 국회의장, 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 전직 국회의장 4명이 참여하는 ‘나라 살리는 헌법 개정 국민주권회의’가 23일 국회에서 창립대회 겸 기념토론회를 연다. 모임엔 더민주 유인태 전 의원, 국민의당 문병호 전 의원, 무소속 조해진 전 의원,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 이상수 전 노동부 장관, 인명진 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 등이 운영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들은 여야 현직 의원 185명으로 구성된 ‘20대 국회 개헌 추진 의원모임’ 등과 공조하면서 개헌론을 확산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23일 토론회에는 더민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개헌을 주제로 특별 기조강연을 한다. 이날 행사엔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 남경필 경기도지사, 더민주 김부겸 의원 등이 참석하기로 했다. 김두우 전 홍보수석은 “국민주권회의에는 보수와 진보의 양극단이 아닌 중립적 인사들이 모였다”며 “기본 방향은 분권화를 통해 대통령의 권한을 약화시키고 협치 기반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내년 2월까지 개헌안을 만들어 현 정부 임기 내에 개헌을 마무리하는 게 1차 목표”라고 덧붙였다.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여야 의원들은 개헌을 요구했다.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은 “개헌 논의를 미뤄선 안 된다”고 했고, 더민주 원혜영 의원도 “1987년 헌법은 낡고 작아져 몸에 맞지 않는 옷이 됐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황교안 국무총리는 “민생·안보와 같은 시급한 현안을 먼저 처리하고 사회적 공감대가 생기면 검토할 문제”라며 “개헌 논의로 국력을 분산할 때가 아니다”고 답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