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강진서 고별 강연 “다산의 개혁정신으로 나라 구하는 데 나설 것”

기사 이미지

손학규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0일 전남 강진에서 ‘하산(下山)’을 선언하는 고별 강연을 했다. 손 전 고문은 10월께 서울 구기동 자택으로 올라와 대선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손 전 고문은 ‘다산 정약용의 사상’을 주제로 강진아트홀에서 한 강연에서 “멀지 않은 시기에 여러분 곁을 떠날 것”이라며 “강진군민 여러분과 공식적인 작별 인사를 나누라고 군수님이 배려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2014년 7·30 재·보궐선거에서 패한 이후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백련사 뒷산 흙집에 칩거해온 지 2년 만이다.

손 전 고문은 “강진에서의 생활 자체가 저 자신에 대한 반성이었다”며 “머리로만 알던 남도의 정신과 역사를 가슴 깊이 새기게 됐다”고 회고했다. 이어 “근력이 남아 있다면 목숨이 다할 때까지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일할 길을 찾으라고 강진이 독려해줬다”고 덧붙였다.

손 전 고문은 “다산은 개혁하지 않으면 나라가 망할 것이라고 했는데, 손학규가 그 절박함을 받들고자 한다. 다산의 개혁정신으로 나라를 구하는 데 저를 던지겠다”고 대선 출마 의지를 밝혔다.

손 전 고문은 “민생이 불안하고 민주주의가 위태로운데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나라의 운명이 결딴 날지 모른다는 위기감도 엄습하고 있다”며 “ 정권교체와 기득권 중심의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더민주 당적을 가진 손 전 고문은 곧바로 탈당하거나 국민의당에 합류하지 않고 국민을 상대로 활동할 것이라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10월께 저서를 출간하고 전국 강연도 다닐 계획이다. 더민주의 한 3선 의원은 “손 전 고문은 외곽에 머물다 야권 대선후보들이 정해진 뒤 결선 토너먼트를 치르자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