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물 678호 청도 운문사 삼층석탑 균열

문화재청이 경주에서 잇따라 일어난 지진과 여진으로 인해 피해를 본 문화재 21건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지진에 따른 영남 지역 문화재 피해는 모두 80건으로 늘었다.
기사 이미지

경주 지진 여파로 추가 피해가 확인된 청도 운문사 삼층석탑(위·보물 제678호). 동탑 탑신부에 금이 갔다. [사진 조계종]

유형별로는 국가지정문화재 43건, 시·도지정문화재 20건, 문화재자료 17건이다. 추가 피해가 확인된 문화재는 영천 숭렬당(보물 제521호), 달성 용연사 금강계단(보물 제539호), 대구 북지장사 지장전(보물 제805호), 대비사 대웅전(보물 제834호), 청도 운문사 대웅보전(보물 제835호), 경주향교 대성전(보물 제1727호) 등이다. 이들은 대부분 지붕이나 담장의 기와가 파손되고, 벽체가 훼손되는 피해를 당했다. 모전석탑이 있는 경주 분황사는 대웅전의 외벽이 일부 떨어져 나갔다. 지난 12일 지진으로 인해 서쪽 방향으로 5㎝ 더 벌어진 첨성대 상부 정자석은 19일 규모 4.5의 여진 이후 또다시 북쪽으로 3.8㎝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이미지

청도 적천사의 담장 기와도 훼손됐다. [사진 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도 경주 지진에 따른 문화재 피해 상황을 추가로 조사한 결과, 보물 제678호인 청도 운문사 삼층석탑 등 20여 개 사찰에서 추가 피해가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운문사 삼층석탑은 지진 발생 이튿날인 13일 점검에서 동탑 꼭대기 옥륜부가 이탈하고 석탑이 기운 것으로 파악됐으나 추가 조사에서 동탑의 탑신부에 금이 가고 부재가 일부 이탈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기사

표충사·적천사 담장 기와도 훼손
영남지역 문화재 피해 80건 확인

① “한반도 최대 7.0 지진 올 수 있으나 확률은 낮아”
② “지진 무서워 어디 살겠나, 제천 아들네라도 가야지”


또 경산 팔공산 관봉석조여래좌상과 일명 ‘갓바위’라고 불리는 불상 아래에 있는 선본사 대웅전에서는 지붕 기와 탈락 외에도 벽체와 겹처마가 뒤틀리는 현상이 발견됐다. 이외에도 청도 적천사, 경남 밀양 표충사에서 담장 기와가 훼손된 것으로 조사됐다. 두 차례의 조계종 조사에서 확인된 피해 사찰은 19일 현재 총 27곳에 이른다.

박정호 문화전문기자 jhlogo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