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식충전소] B-1B, 370㎞ 밖서 달리는 차량도 정확히 때린다

기사 이미지
미국 초음속 폭격기 B-1B(일명 ‘랜서’)가 21일 다시 한번 한반도에 출격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는 오산 기지에 착륙할 예정”이라며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미국의 확장억제 의지를 보여 주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3일 미 공군 B-1B를 한국 상공으로 전개하고 공군 F-15K 전투기 등과 비행하면서 한국에 대한 안보공약을 과시했다. B-1B는 장거리 다목적 폭격기로 정밀유도무기를 싣고 괌에서 이륙해 2시간 내에 북한 전역을 폭격할 수 있다. 북한군의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폭격기다.
기사 이미지

▶추천기사 [배영대의 지성과 산책] ② 중국 이야기 풀어놓은 도올 김용옥
기사 이미지
미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출격은 유사시 즉각적으로 북한을 응징할 수 있다는 무력시위였다. 한·미는 과거에도 북한 핵실험 직후 전략폭격기를 한반도에 전개했다. 올해 1월 북한 핵실험 직후에 B-52H 폭격기를 급파했다. 2013년 핵실험에 대응해 B-52H와 B-2A 스텔스 폭격기뿐 아니라 미군 최신예 스텔스 전폭기 F-22도 참여했다. 미군은 2004년부터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 B-1B·B-2A·B-52H 폭격기를 순환 배치하고 있다. 미국이 강조하는 확장억제 수단이며 범지구적으로 전략적 역할을 수행한다. 전략폭격기의 특징과 역할을 통해 B-1B 출격의 전략적 의미를 살펴보고자 한다.
기사 이미지
융단폭격 상징과 같은 ‘B-52H’는 ‘하늘을 나는 요새’로 불리며 미군이 보유한 전략폭격기 중에서 다수를 차지한다. 미군은 158대의 전략폭격기를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B-52H는 76대(운용 58대, 예비 18대)로 전체 대비 48%를 차지한다. 또한 가장 오랜 기간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과 6·25전쟁에서 활약했던 B-29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했다. 초기 모델은 1952년 처음 전력화된 이후 수차례 개량됐다. 2003년 개전한 이라크 전쟁에서도 출격했으며 2040년 이후까지 운용될 예정이다. B-52H는 보잉사에서 제작됐으며 기체 비용은 2012년 기준 8400만 달러(약 945억원)다. 승무원 5명이 탑승하고 제트엔진 8개로 비행한다. 기체의 폭은 56.4m, 길이는 48.5m, 높이는 12.4m며 무게는 83t이다. 항속거리는 최대 1만4000㎞, 최대 비행속도는 시속 약 1000㎞ 수준이다. 아음속으로 매우 빠른 수준은 아니지만 최대 고도가 15㎞여서 대공포 사거리를 벗어난 상공에서 비행이 가능하다. 무장은 31.5t까지 가능하며 유도미사일뿐 아니라 핵무기도 탑재한다.
기사 이미지
기체 형상이 가오리와 비슷한 ‘B-2A’는 ‘스피릿’으로 불리며 미군은 현재 20대를 작전배치 했다. 운용 중인 전략폭격기 중 숫자가 가장 적다. B-2A는 노스롭 그루먼사와 보잉을 비롯한 컨소시엄에서 제작됐다. 기체 비용은 2015년 기준 15억 달러(1조7000억원)로 전략폭격기 가운데 가장 비싸다. 승무원은 2명이 탑승하고 제트엔진 4개로 비행한다. 기체의 폭은 52.1m, 길이는 20.9m, 높이는 5.1m며 무게는 73t이다. 항속거리는 최대 1만1000㎞, 최대 비행속도는 시속 1000㎞ 수준이다. 상승고도는 최대 15㎞에 이르며 무장은 18t까지 가능하다. 유도미사일뿐 아니라 핵무기도 탑재한다.

북한이 두려워하는 ‘B-29 후예들’
오늘 또 오는 B-1B 랜서
‘유령’ 폭격기 B-2A
‘하늘 나는 요새’ B-52H

B-2A는 특히 스텔스 기능을 보유하고 있어 미군이 보유한 전략폭격기 중에서 탐지하기가 가장 어렵다. 레이더 ‘피탐 면적’(RCS)을 줄였고 특수도료(페인트)로 코팅했기 때문이다. 또한 적외선, 음향, 전자기, 시각적 노출을 최소화했다. 97년에 전력화된 이후 다목적 임무를 수행했다. 특히 99년 코소보 전쟁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미국 본토 미주리 기지에서 이륙하고 세르비아의 주요 군사적 목표를 공습한 뒤 귀환했다. 장거리 작전이 가능하다. 또한 격추되거나 탐지된 사례가 없다. 보이지 않기 때문에 ‘유령’으로 불렸다.

이번에 한반도에 출격한 ‘B-1B’는 B-52H와 B-2A의 중간쯤에 해당한다. 미군은 현재 62대를 작전배치 했다. 보잉이 제작했다. B-52를 대체하기 위한 사업으로 70년대에 개발을 시작했으나 77년에 중단, 81년에 재개했다, 기존의 무장능력을 확장하고 스텔스 성능을 보완한 뒤 86년에 최초로 전력화했다. 기체 비용은 2015년 기준 4억1000달러(4600억원) 수준이다. 승무원은 4명이 탑승하고 제트엔진 4개로 비행한다. 기체의 폭은 41.8m, 길이는 44.5m, 높이는 10.4m며 무게는 86t이다. 항속거리는 최대 1만2000㎞, 비행속도는 초저고도에서 마하 1.2, 순항고도에서는 최대 마하 2(시속 약 2400㎞)까지 가능하다. 전략폭격기 중에서 가장 빠르다. 한반도에서 3200㎞ 떨어진 괌에서 불과 두 시간 만에 올 수 있다. 상승고도는 최대 18㎞ 수준이며 무장은 34t까지 가능하다.

유도미사일을 탑재하고 있으나 현재 핵무장은 하지 않는다. 핵무기 감축을 위한 미·러 간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 조약에 따라 2007년부터 2011년까지 핵무장을 제거했다. 정밀유도무기는 최대 24개를 탑재한다. 합동 공대지 장거리 미사일(JASSM: AGM-158)과 레이저 유도 합동 직격탄(LJDAM: GBU-54)은 제한적이지만 움직이는 차량, 평양 노동당청사 3층 둘째 창문도 공격할 정도로 정교하다. 벙커를 파괴하고 내부 핵심 시설과 지휘부를 공격할 수 있다.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유도에 레이저 유도장치도 탑재해 북한의 전파 방해(재밍)가 통하지 않는다. JASSM 미사일의 사거리는 370㎞까지 가능하다. 북한 영공에 진입하지 않더라도 휴전선 밖에서 공격할 수 있다. 전략폭격기에 탑재 가능한 핵무기, 정밀유도무기는 유사시 북한의 군사전략 요충지를 파괴하고 전쟁 수행 능력을 붕괴시킬 것이다. 김정은을 비롯한 전쟁 지휘부를 제거해 전쟁수행 기반을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기사
北 도발시 즉각…B-1B, 24시간 대기 '北 기겁' 
6·25 때 융단폭격 북 ‘B-29 트라우마’


그러나 북한 정권이 두려워할 대상은 비단 전략폭격기만이 아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오늘의 무력시위는 확장억제를 제공하기 위한 한·미 동맹의 군사 능력 중 하나일 뿐”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운용 중인 전략 핵잠수함, 움직이는 공군기지로 평가되는 항공모함, 각종 투발수단에 탑재된 전략·전술 핵무기는 북한 전력을 압도한다. 북한은 여전히 미완성의 핵무기, 실패를 반복하는 탄도미사일, 핵무기 탑재를 시도하는 매우 낙후된 잠수함 단 한 척만 보유했을 뿐이다. 효과적인 억제력은 상대를 압도하는 다양한 지상·수중·공중 전력에서 비롯된다.

박용한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park.yong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