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수지는 내진 설계 사각지대, 범정부 대응팀 만들 것”

기사 이미지

김재수

김재수(59·사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저수지는 지진 정책 사각지대”라며 “저수지 내진 기준을 다시 살펴보고 대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20일 취임 후 첫 번째 기자간담회를 했다.

김재수 농식품 장관 첫 기자 간담회
“쌀 소비운동에 돈써도 효과 없어
가공식품 활성화로 소비 늘려야”

김 장관은 “(지진 발생 직후) 경주 지역 ‘사곡 저수지’에 균열이 발생했다는 긴급 보고가 들어와 직접 갔다”며 “뚝방 근처에 2㎝ 균열이 있어 긴급 조치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경주에 저수지가 447개 있다”며 “다행히 큰 사고는 없었지만 진도가 7이 넘어가면 감당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전국에 있는 저수지 1만7401개 가운데 70.7%인 1만2305개가 만들어진 지 50년이 넘었다. 노후 저수지 대부분이 내진 설계가 적용되지 않았다. 농식품부는 행정자치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범정부 저수지 관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계획이다. 전국 저수지 중 3379개(19.4%)는 농식품부 산하 한국농어촌공사가, 나머지는 지방자치단체가 맡아 관리하고 있다.

올해 벼 대풍으로 산지 쌀값이 떨어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김 장관은 “올해 갑자기 생긴 문제가 아니다”라며 “쌀 재배 면적을 어떻게 줄이고 (쌀 대신 재배할) 품목을 (농가에) 어떻게 배분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계청과 농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대풍’이었던 지난해(432만7000t)와 비슷할 전망이다. 넘치는 쌀 재고와 맞물려 산지 쌀값은 폭락하고 있다.

김 장관은 “쌀 소비 캠페인에 60억원을 썼지만 쌀 소비는 줄었다”며 “다른 접근 방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이 아침밥을 보다 많이 먹도록 하고 쌀 가공식품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게 김 장관의 생각이다. 이달 초 취임한 김 장관은 농업과 농업인, 농촌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신(新)농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에서 자신에 대한 해임 건의안 상정을 추진하는 데 대해선 말을 아꼈다. 김 장관은 취임 직전인 지난 5일 모교 동문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지방 학교를 나온 ‘흙수저’라 청문회에서 무시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