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핑몰 초고속 배송 경쟁, 판매자도 초고속 골병

두살 딸을 두고 있는 박나리(35)씨는 한달에 한번 소셜커머스에서 기저귀를 구매한다. 반복해서 구매해야 하는데다 집까지 배송해주고, 가격도 마트에 비해 더 싸거나 비슷하기 때문이다. 최근 소셜커머스가 기저귀 등 유아용품에 대해 경쟁적으로 당일 배송 서비스를 내놓고 있지만 의아하다. 박씨는 “대부분의 엄마들이 기저귀가 떨어지기 전에 여유를 두고 주문한다”면서 “주문 다음날이면 받아볼 수 있어서 분초를 다투는 배송까진 필요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새벽 5시에 주문해야 그날 물건 받아
‘바로도착’은 제품 종류 한정돼 불편
소셜 쇼핑 3사 지난해 8000억 적자
판매자는 비용 분담에 판매 포기도

소문난 잔치엔 먹을 게 별로 없었다.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 업체의 배송 전쟁이 치열하지만 정작 실속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티몬과 위메프는 최근 빠른 배송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당일 배송’을 넘어서는 서비스를 야심 차게 내놓았다. 하지만 해당되는 품목과 서비스 지역이 제한적인데다, 새벽 5시 이전에 주문해야 한다는 비현실적인 조건으로 대대적인 홍보가 무색할 정도다.
기사 이미지
지난달 25일 위메프는 ‘지금사면 바로도착’ 서비스를 시작했다. 빠르면 10분 안에 물건을 받아볼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런 서비스를 위해 대형택배사 외에도 서울에 탑차를 소유하고 있는 소형 택배사와 별도의 계약을 맺었다. 서울 지역 각구에 1개의 탑차를 배치, 실시간 배송이 가능하도록 했다. 하지만 배송 품목이 기저귀·분유·물티슈 등 12개 품목에 불과한 데다, 지역도 서울 외에는 불가능해 반쪽짜리 서비스라는 비판이 나온다. 또 배송비가 무료라고 홍보하지만 물티슈를 제외하면 기저귀나 분유 등은 4만원 이상의 고가제품이다. 원래도 무료배송(9700원 이상 제품)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아직은 한달 밖에 안돼서 품목이 적지만 잡곡류나 식료품까지 품목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경쟁사인 티몬은 지난해 10월 24시간 내 배송을 내걸고 출발한 ‘수퍼배송’을 서울 전 지역으로 늘렸다. 강남-서초-송파 3구로 시작한 서비스를 올 상반기 14개구로 늘렸고 다시 지난 1일부터는 모든 지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티몬이 직접 구매해 판매하는 8000여종의 생필품이 서비스 대상이다. 서비스를 위해 협력 택배사인 현대로지스틱스에 전담팀까지 두고 있다. 하지만 당일 배송을 받으려면 새벽 5시 이전에 주문해야 하고, 이후 주문은 다음날 받아볼 수 있다. 티몬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서울 외 지역이나, 일반 판매자가 파는 물건까지 서비스를 확대하긴 힘들다”면서 “연말까지 당일 배송 시간을 정오까지로 연장할 계획은 있다”고 말했다.

‘로켓배송’으로 배송 전쟁을 촉발시킨 쿠팡은 어떨까. 쿠팡은 2014년 택배 사에 물품을 위탁해 운송하던 기존 방식을 깨고, 직접 고용한 ‘쿠팡맨’을 통한 배송을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 쿠팡도 어려움을 겪는것으로 알려졌다. 쿠팡맨만으로는 급증하는 배송 물량을 소화할 수 없게 되자 전문 택배업체와 일부 위탁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 11월 김범석 쿠팡 대표는 3500명이던 쿠팡맨을 점차적으로 늘려 내년까지 1만5000명을 고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현재 쿠팡맨은 3600명으로 목표치에 한참 밑돌고 있다.

업체들이 앞다퉈 제공하는 무료배송 서비스는 판매자들의 불만도 사고 있다. 배송비 절반을 판매자에게 내도록 하는 정책 때문이다. 가격이 낮은 제품이라도 무료배송을 해주면 사이트 상단에 잘 보이도록 노출되기에 판매자들 입장에선 울며 겨자먹기로 배송비를 부담할 수밖에 없다. 소셜커머스에서 간편식을 판매했던 박모(32)씨는 “몇 년 전만 해도 배송비를 업체가 모두 부담했지만 지난해부터 절반을 판매자가 부담하라고 했다”면서 “배송비를 내자니 남는 게 없고, 안내자니 판매가 되지 않아서 소셜커머스 판매를 중단했다”고 말했다.

배송전쟁에 대해 업계 내부에서조차 가격 경쟁이 배송 전쟁으로 옮겨 붙으면서 과열 양상으로 흘러가는 것은 비정상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마켓은 값싸고 편리하게 소비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것이 본질인데 본질이 흐려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경쟁사가 더 빠른 배송을 한다고 나서면 새로운 서비스로 대응을 하지 않으면 도태되는 상황”이라면서 “수익성 개선 문제로 골머리를 썩는 것은 사실이지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금 감 원에 따르면 쿠팡·티몬·위메프 3사의 지난해 총 적자 는 8000억원을 넘었다. 쿠팡이 5470억원, 티몬과 위메프가 각각 1419억원과 142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