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천길] 유네스코 세계유산 보며 완연한 가을 누려볼까

| 가을에 걷기 좋은 길 10선

 가을은 걷기 좋은 계절이다. 울긋불긋 물든 이파리가 청량한 가을바람에 흐느적거리고, 높고 푸른 하늘에는 풍만한 뭉게구름이 떠간다. 이 풍요로운 계절에는 흔하디 흔한 은행나무 가로수길, 소박한 동네 뒷산 산책로 등 어디를 걸어도 좋다. 좀 더 특별한 걷기 여행을 생각한다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품은 걷기여행길을 권한다. 전 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정받은 문화·역사 유산을 둘러보며 걷는 길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선정한 ‘10월의 추천길’ 10개를 소개한다. 이달의 추천길은 ‘걷기여행길 종합안내포탈(koreatrails.or.kr)’에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1. 도심고궁나들길 (서울 종로구)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1995년에 등재된 종묘와 1997년 등재된 창덕궁을 아울러 만나는 길이다. 서울의 대표적인 궁궐 세 곳과 종묘를 걷는다. 경복궁에서 시작해 조선궁궐의 원형이 잘 보존된 창덕궁과 창경궁을 거닌 후, 역대 왕과 왕비들의 신위를 모신 종묘에서 걷기를 마무리한다. 거리는 10㎞가 채 안되지만 아름다운 전각과 연못을 감상하다 보면 걷는 시간은 생각 이상으로 오래 걸린다. 조선왕조의 왕과 왕비가 살아생전 지내던 궁궐과 사후 신위를 모시는 종묘까지 조선왕조 문화를 대표하는 문화유산길이다.
-경로 : 경복궁 ~ 국립민속박물관 ~ 종로문화원 ~ 창덕궁 ~ 창경궁 ~ 종묘
-거리 : 8.6㎞
-소요시간 : 3시간 30분
-난이도 : 쉬움
-문의 : 서울시 푸른도시국 자연생태과 02-2133-2149



2. 토성산성어울길 2코스 남한산성길 (경기도 광주시)
 
기사 이미지

토성산성어울길 2코스 남한산성길은 송파구 마천역에서 출발해 남한산성을 한 바퀴 도는 제법 길고 힘든 코스다. 우리 역사에서 남한산성만큼 치욕스러운 상처를 간직한 곳도 드물다. 1637년 병자호란의 굴욕을 겪었고, 조선 후기에는 천주교인 박해 사건이 있었으며, 군사정권 시절엔 육군교도소가 들어서기도 했다. 하나 지금의 남한산성은 원형 그대로 복원되어 서울 근교의 대표명소로 자리 잡았고, 2014년 6월에는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그 가치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경로 : 마천역 ~ 남한산성암문(수어장대) ~ 서문 ~ 북문 ~ 좌익문(동문) ~ 지화문(남문) ~ 남한산성행궁
-거리 : 13㎞
-소요시간 : 5시간
-난이도 : 어려움
-문의 : (재)경기문화재단 남한산성문화관광사업단 031-777-7500



3. 서오릉나들길 (경기도 고양시)
 
서오릉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2009년 등재된 조선왕릉 중 한 곳이다. 서오릉은 경릉 · 창릉 · 익릉 · 명릉 · 홍릉을 일컫는다. 서오릉 나들길은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어 가볍게 나들이 떠나기 좋다. 서쪽에 다섯 왕릉이 모여 있다 하여 서오릉이란 이름이 붙었다. 가족·연인·친구와 함께 도란도란 이야기하며 왕릉과 소나무 숲길을 따라 시간여행을 떠나기 좋은 곳이다. 조선 제19대 왕 숙종과 계비 인현왕후, 두 번째 계비 인원왕후의 능인 명릉은 매표소 반대방향에 있으니 꼭 놓치지 말자.
-경로 : 수경원 ~ 익릉 ~ 산림산책길 ~ 창릉 ~ 홍릉 ~ 경릉 ~ 순창원
-거리 : 4.4㎞
-소요시간 : 2시간
-난이도 : 보통
-문의 : 서오릉관리소 02-359-0090



4. 수원팔색길 화성성곽길 (경기도 수원시)
 
화성(華城)은 1997년에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당대의 철학·과학·문화가 총 집결된 화성은 ‘18세기 실학의 결정체’라 불린다. 화성은 성곽 둘레 5.7㎞, 성곽 안쪽은 39만 평이다. 서울성곽과 비교하면 절반쯤 되는 아담한 규모다. 동쪽지형은 평지를 이루고 서쪽은 143m 높이의 팔달산에 걸쳐 있는 전형적인 평산성(平山城, 평지와 산을 이어 쌓은 성의 형태)이다. 다른 성곽과 달리 군사 기능 외에도 상업 기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2016년은 ‘수원 화성 방문의 해’로 볼거리와 체험 프로그램이 다양하다.
-경로 : 장안문 ~ 화홍문 ~ 영동시장 ~ 못골시장 ~ 팔달문 ~ 서장대 ~ 화서문 ~ 장안문
-거리 : 5.1㎞
-소요시간 : 2시간
-난이도 : 보통
-문의 : 수원시푸른녹지사업소 031-228-4551~4
 


5. 사비길 (충남 부여군)
 
백제역사유적지구는 공주시·부여군·익산시 3개 지역에 분포된 8개 고고학 유적지로 이루어져 있고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2015년에 등재되었다. 부여에는 부여 사비성(泗?城), 관북리 유적(관북리 왕궁지), 부소산성(扶蘇山城), 정림사지(定林寺址), 능산리 고분군(陵山里古墳群), 부여나성(扶餘羅城) 등 가장 많은 유적지가 분포하고 있다. 사비길은 이 유적을 고루 만나도록 조성한 길이다. 뿐만 아니라 ‘껍데기는 가라’ ‘누가 하늘을 보았다 말하는가’라고 외친 시인 신동엽의 생가와 백제의 문화유산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립부여박물관도 지난다.
-경로 : 부여시외버스터미널 ~ 신동엽생가 ~ 궁남지 ~ 능산리고분군 ~ 정림사지 ~ 부소산성~ 부여시외버스터미널
-거리 : 13.4㎞
-소요시간 : 6시간
-난이도 : 보통
-문의 : 부여군청 문화관광과 041-830-2222



6. 고창예향천리마실길 7코스 고인돌길 (전북 고창군)
 
2000년에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고창·화순·강화의 고인돌 유적은 기원전 1000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장례 및 제례를 위한 거석문화 유산이다. 고창군 죽림리 매산마을의 한가운데에 있는 고인돌 유적은 규모가 크고 형태가 다양하다. 대다수의 고인돌이 동쪽에서 서쪽으로 이어지는 언덕의 남쪽 자락 15~50m 높이에 자리 잡고 있는데, 덮개돌의 모양에 따라 형태가 각기 다른 고인돌 442기가 있다. 고창예향천리마실길 7코스 고인돌길은 고창읍성에서 시작한다. 판소리를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선생 생가를 지나 고창 고인돌 유적이 있는 매산마을에서 끝난다.
-경로 : 터미널 ~ 석탄마을 ~ 도산 정보화마을 ~ 고인돌 박물관 ~ 고인돌공원
-거리 : 5㎞
-소요시간 : 1시간 30분
-난이도 : 쉬움
-문의 : 고창군 환경위생사업소 환경관리담당 063-560-2871



7. 석굴암~불국사길 (경북 경주시)
 
석굴암과 불국사는 창조적 예술 감각과 뛰어난 기술로 조영한 불교 건축과 조각으로 경주 토함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어우러져, 한국 고대 불교예술의 정수를 보여 주는 걸작이다. 토함산은 신라 사람이 신성시하던 서라벌의 진산이다. 경주에 있는 수많은 유물유적을 대표하는 불국사와 석굴암이 토함산에 있다. 불국사와 석굴암은 1995년 12월 그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경로 : 석굴암매표소 ~ 석굴암 ~ 석굴암매표소 ~ 불국사
-거리 : 3.3㎞
-소요시간 : 1시간 30분
-난이도 : 보통
-문의 : ㈔한국의길과문화 02-6013-6133
 


8. 유교문화길 2코스 하회마을길 (경상북도 안동시)
 
하회와 양동은 2010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유교문화길의 백미인 2코스 하회마을길은 안동 한지에서 현외에 이르는 코스로 굽이 흐르는 낙동강 따라 병산서원과 하회마을을 만나는 길이다. 이 가운데서도 병산서원을 출발해 하회마을까지 이어지는 화산 숲길과 낙동강 강변길은 병풍처럼 둘러쳐진 ‘병산’의 절경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하회마을은 1984년 1월 10일 중요민속자료 제122호로 지정되었다. 민속적 전통과 건축물을 잘 보존한 풍산 유씨(柳氏)의 씨족마을로 유성룡(柳成龍) 등 많은 고관들을 배출한 고을이다.
-경로 : 안동한지 ~ 소산마을(삼구정) ~ 병산서원 ~ 만송정 ~ 하회마을장터 ~ 현회 삼거리
-거리 : 13.7㎞
-소요시간 : 4시간
-난이도 : 보통
-문의 : 유교문화체험학교 054-858-1755



9. 가야산소리길 (경상남도 합천군)
 
1995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해인사 장경판전을 품은 길이다. 천년고찰 해인사를 감싸 안은 가야산은 가장 높은 봉우리는 해발 1430m의 상왕봉이다. 가야산의 상왕봉과 두리봉 골짜기에서는 낙동강의 지류인 가야천이 발원하는데 이 냇물이 해인사 앞을 지나면서 붙은 이름이 홍류동 계곡이다. 봄에는 진달래나 철쭉이 흐르는 물에 몸을 맡기고 가을에는 단풍이 계류에 제 몸을 비춰 냇물이 붉은 빛을 띤다고 해서 홍류동(紅流洞)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옛 사람들은 홍류동계곡을 넘나들며 해인사를 올랐겠지만 계곡 옆으로 찻길이 나면서 옛길의 일부는 찻길 아래로 묻히고 더러는 잊혔는데 가야산국립공원이 이 옛길을 복원해서 걷는 길을 만들었다.
-경로 : 대장경축전장 ~ 소리길탐방지원센터 ~ 농산정 ~ 길상암 ~ 소리길6교
-거리 : 6㎞
-소요시간 : 2시간
-난이도 : 쉬움
-문의 : 가야산국립공원사무소 탐방시설과 055-930-8000



10. 제주지오트레일 성산·오조트레일 (제주도 서귀포시)
 
한라산과 성산일출봉, 거문오름용암동굴계가 2007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2010년에는 산방산, 용머리해안 등 12개 명소가 유네스코 선정 세계지질공원 타이틀을 달았다. 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증 받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브랜드를 활용하여 각 지역의 독특한 지질자원과 이를 원형으로 만들어진 마을의 역사·문화·신화·생활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접목시켜 ‘제주 지오트레일’을 만들었다. 성산·오조 지질트레일은 세계문화유산이자 세계지질공원인 성산일출봉과 성산리, 오조리를 잇는 걷기여행길이다.
-경로 : 성산일출봉 ~ 철새도래지 ~ 용천수 ‘족지물’ ~ 식산봉 ~ 성산항 ~ 오정개
-거리 : 8.3㎞
-소요시간 : 3시간30분
-난이도 : 보통
-문의 : 제주관광공사 064-740-6971

 

정리=홍지연 기자
사진=걷기여행포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