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동산업체 노동법 위반으로 185만달러 보상

주류 부동산관리회사의 노동법 위반에 맞서 집단소송을 제기한 한인 50명 등 165명의 전·현직 직원들이 최대 185만 달러의 배상을 받게 됐다. 

집단소송을 대리한 피터 백 변호사 사무실이 15일 밝힌 바에 따르면 한인타운 내에 40여 곳을 포함, LA 지역에 120여 개의 아파트 등 부동산을 소유·관리하는 '베벌리힐스 프로퍼티스'가 한인 존 정 김씨 등이 지난 2013년 제기한 오버타임 및 시간별 임금 미지급 집단소송에 최근 최소 150만 달러에서 최대 185만 달러의 배상에 합의했다. 

베벌리힐스 프로퍼티스 소유의 한 아파트 매니저로 근무하던 김씨는 2013년 3월 20일 회사 측이 오버타임 수당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와 별도로 베벌리힐스 프로퍼티스 관련사인 '도널드 스털링 코퍼레이션'에 근무하던 직원도 최저임금 미지급 등 노동법 위반 집단소송을 2013년 9월 6일 LA카운티 수피리어코트에 제기했으며, 이들 집단소송이 병합심리로 이어져 이번 합의에 이르게 됐다. 배상 해당자들은 지난 2009년 3월 20일부터 올해 3월 9일 사이에 이 회사에서 근무한 사람들로 오는 11월 6일까지 배상금을 청구할 수 있으며, 근무 기간과 시간에 따라 배상금 액수가 달라질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