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금도 하루 평균 7건…끊이지 않는 119 장난 전화


지금도 하루 평균 7건의 장난 전화가 119에 걸려 온다. 5년 사이 많이 줄어든 수치이지만 단 한통의 전화라도 여전히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장난임에는 변함이 없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국민안전처에서 제출한 장난신고와 거짓신고를 분석했다.

2012년 이후 119에 걸려온 허위신고(장난신고와 거짓신고)는 2만9779건이었다.
기사 이미지
이 중 현장에 소방력이 출동한 거짓신고는 173건이었다. 대부분은 소방력이 출동은 하지 않아도 될 정도의 장난신고였다.

상황실에서 자체적으로 장난으로 판단한 신고는 장난신고, 현장에 소방력이 출동하여 거짓으로 확인된 신고는 거짓신고로 집계한다.

119 허위신고에는 최고 2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지만, 처벌은 솜방망이 수준이라는 지적이다.

2012년 이후 119 허위신고로 인한 과태료 부과건수는 총 33건에 불과했고, 50만~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지속적인 홍보와 계도를 통해 119에 대한 허위신고가 갈수록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도 연간 수 천건에 달하는 허위신고는 나와 우리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