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전 8시부터 귀경길 정체 시작, 오후 3-4시 절정

기사 이미지

[한국도로공사]

추석 연휴 넷째 날인 17일 고향을 방문했던 귀성객들의 귀경이 본격화되면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귀경길 정체는 오전 8~9시께 시작해 오후 3~4시에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고속도로를 통해 417만대의 차량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31만대, 들어오는 차량은 50만대다.

이날 오전 8시30분 기준 고속도로를 통해 수도권을 빠져나간 차량이 4만대, 들어온 차량은 9만대로 집계됐다.

같은 시간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금호2교북단~금호분기점 11.4㎞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서김제나들목~동군산나들목 11.5㎞ 구간, 대천휴게소~광천나들목 13.7㎞ 구간, 홍성휴게소~홍성나들목 4.4㎞ 구간, 서산휴게소~서산나들모 7.3㎞ 구간, 행담도휴게소~서평택나들목 10.1㎞ 구간 등에서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보이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둔대분기점~안산분기점 5.1㎞ 구간에서도 차량이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다.

오전 11시 기준 부산요금소 기준으로 서울까지 승용차를 이용한 예상 소요시간은 5시 50분이다. ▶울산~서울 5시간28분 ▶목포~서울 5시간50분 ▶광주~서울 5시간20분 ▶대구~서울 4시간31분 ▶강릉~서울 3시간30분 ▶대전~서울 2시간20분 등이다.

지방 방향은 ▶서울~부산 4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42분 ▶서울~목포 3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 ▶서울~대구 3시간31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대전 1시간30분 등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오전 8시부터 일부 고속도로를 중심으로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정체는 오후 3~4시쯤 절정을 보이다가 자정 무렵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