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찰차 태워달라"고 경찰관 폭행한 50대에게 실형

술에 취해 상습적으로 동네에서 행패를 부리고 경찰관을 폭행한 5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심현욱 판사는 공무집행방해와 업무방해로 기소된 A(54)씨에게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1월 23일 부산 동구의 한 슈퍼마켓에서 소주와 우윳값을 달라는 주인에게 고함을 지르며 소란을 피웠다.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순찰차로 집까지 데려다 달라”고 요구했으나 거절하자 옷을 벗은 뒤 욕설을 하고 경찰관을 폭행했다.

A씨는 또 다음날 파출소에 찾아가 경찰관에게 “병원에 입원시켜달라”고 난동을 부렸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을 밀치고 욕을 했다.

재판부는 “혐의를 부인하고 반성하지 않으며, 재범 위험성이 높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