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재 뮤지션’ 솔개트리오 한정선, 노숙자로 전락한 사연

기사 이미지
1980년대 인기 포크송 그룹 솔개트리오 멤버 한정선이 조현병을 앓고 있는 근황이 공개됐다. 천재작곡가로 불렸던 그는 홀연 자취를 감춘 지 오래였다. 그런 그를 한 공원에서 만났다.

16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갑자기 행방이 묘연해진 한 천재 음악가 솔개트리오 한정선을 찾아나섰다.

80년대 후반 인기를 끌었던 포크송 그룹 소리새. 당시 100만 장이라는 초유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며 ‘그대 그리고 나’를 국민 애창곡 반열에 올려놓았다. 하지만, 이 그룹의 전신이 솔개트리오 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솔개트리오는 1981년 ‘아직도 못 다한 사랑’으로 주목을 받은 그룹이다. 특히 솔개트리오의 노래 전곡을 작곡한 한정선은 당시 대중 음악계의 신화적 존재였다. 음악인 사이에서도 천재로 인정받던 싱어송라이터 한정선. 하지만, 어느 날부턴가 그를 둘러싼 수많은 소문과 의혹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주변 동료는 그가 어느 날 갑자기 바람처럼 자취를 감춰버렸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그의 행방을 아는 이는 어디에도 없었다.

한정선이 사라진 후 둘러싼 수많은 소문과 의혹이 생겨나기 시작한 가운데 제작진은 그를 찾아 나섰다.

한정선은 공원에서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는 쓰레기통을 뒤져서 식사를 해결했고 아무렇지도 않게 무단횡단을 해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한정선은 계속해서 혼잣말을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정신과 전문의는 한정선이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정선이 공원 노숙자로 지내고 있다는 소식에 솔개트리오의 옛 멤버들이 모여 그의 노숙 생활 탈출을 돕기도 했다. 그러나 한정선은 어리둥절해 하며 피부병에 바를 연고를 사달라고 하기만 했다.

이에 제작진은 공원에서 한정선이 자고 있는 사이 그가 작곡한 곡을 한 밴드가 노래하게 했고, 잠에서 깬 한정선은 “자고 일어나니 제 곡을 부르고 있더라”고 말하며 회상에 잠겼다.

한정선은 옛 동료들을 보자마자 반가움을 표했다. 심지어 자신이 직접 쓴 노래도 부르며 옛 추억을 떠올리게 했다. 그러나 병원행을 권하는 동료의 권유에도 한정선은 끝내 고개를 저었다.

방송 말미에는 솔개트리오 멤버들이 한정선의 용모를 단정하게 해주며 그의 독립을 도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