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가장 듣기 싫은 '명절 잔소리'는?…'잔소리 메뉴판'도 등장

기사 이미지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명절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13일 직장인 1921명을 대상으로 ‘명절 스트레스’에 관해 실시한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 중 69.2%가 추석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겪는다고 답했다. 명절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결혼 여부와 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혼 남성의 경우 명절에 “경기가 어렵다는데 다니는 회사는 괜찮으냐”(39.8%)는 질문을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꼽았다. 이어 “다른 집 자녀는 용돈을 많이 주더라”(27.3%), “연봉은 얼마나 받느냐”(15.1%)가 잔소리 순위에 올랐다.

반면 결혼한 여성 직장인들의 답변에선 “명절인데 음식은 넉넉하게 하자”(36.7%), “연휴가 긴데 더 있다가 가라”(31.3%)가 1,2위에 올랐다. 회사나 돈에 대한 걱정은 둘째치고 명절에도 집안일을 해야만 하는 기혼 여성들의 고충이 담긴 응답 결과였다.

결혼을 하지 않은 직장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질문은 “결혼은 언제 하느냐”다. 미혼 남성의 57.7%, 미혼 여성의 60.3%가 이를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꼽았다.

이어 미혼 남성들은 “애인은 있느냐”(31.8%), “연봉은 얼마를 받느냐”(26.8%)는 말이 지겹다고 답했다. 미혼 여성은 연봉 질문(30.0%)이 2위였고 “살 좀 빼라” 등과 같은 외모와 관련된 질문(27.3%)이 뒤를 이었다.
기사 이미지

한편 온라인상에서는 '명절 잔소리 메뉴판'이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애인은 있니?"는 10만원, "연봉은 얼마나 받니?"는 20만원 등 잔소리별로 돈을 내야 한다는 내용이다. "저의 걱정은 유료로 판매하고 있으니 구입 후 이용해달라"는 센스있는 문장까지 덧붙여져 네티즌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