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가에서 ‘몰카‘찍다 적발…알고 보니 대학병원 의사·기업 임원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대학병원 의사와 명문대 출신 기업 임원이 여성의 '몰카'를 찍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13일, 서울 방배경찰서는 작년 7월부터 이달까지 지하철, 버스정류장 등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임모(3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임씨는 이달 7일 오후 9시께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주택가에서 샤워를 하고 있는 여성을 몰래 촬영하려다 경찰에게 붙잡혔다.
 
임씨는 서울의 한 명문대를 나와 현재 소규모 마케팅회사 이사로 재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의 노트북을 압수해 분석한 결과 불특정 다수의 여성 신체 일부를 찍은 사진과 동영상 30여개를 발견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방배경찰서는 여학생 40여명의 신체 일부를 찍은 혐의로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의사 이모(35)씨 역시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올해 4월부터 한달간 방배동의 대학 건물에 들어가, 특정학과 유니폼을 입은 학생들을 노려 촬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씨의 스마트 폰에는 여성 40여명의 신체를 찍은 사진이 저장돼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범행을 대체로 시인하고 있다"며 "여죄를 수사한 다음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