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전 2시간 만에 '퍽', 광주서 갤럭시 노트7 폭발로 1도 화상

기사 이미지

[사진 광주북부경찰서 제공]

삼성이 공식 리콜을 결정한 ‘갤럭시 노트7’에서 불이 나 20대 남성이 손에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오전 5시쯤 광주 북구 운암동의 주택에서 A(28)씨가 갤럭시 노트7에서 시작된 불로 손에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씨는 손에 가벼운 1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폭발로 인해 소파 등이 타 소방서 추산 88만7000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이날 오전 3시쯤 거실 소파 위에 해당 휴대전화를 충전기에 꽂아놓고 잠자리에 들었다가 오전 5시쯤 ‘퍽’하는 소리에 거실로 뛰어나왔다.

A씨는 노트7에 불이 붙어 소파를 태우고 있었고, 휴대전화를 충전기에서 떼어내려고 만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화재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증거물인 휴대전화를 국과수에 감식 의뢰할 계획이다.

삼성은 최근 배터리 발화 문제로 갤럭시 노트7 기종에 대해 전량 리콜을 결정하고, 지난 10일 사용 중지를 권고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