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 사진관] 추석귀성 시작…밝은 표정의 서울역 귀성객들

기사 이미지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13일 서울역에서 귀성 가족이 밝은 표정으로 고향가는 기차를 향해 걸어가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가위 명절 연휴 하루 전인 13일 추석 귀성이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고속도로 정체는 오후 7∼8시 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오후 4시쯤 승용차로 서울을 출발하면 요금소를 기준으로 부산까지 6시간10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있다.
기사 이미지

13일 서울역에서 한 어린이가 엄마가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동생을 돌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기사 이미지

귀성가족이 13일 오전 서울역에서 KTX에 올라 기자를 향해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일 하루동안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약 50만대,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41만대로 예상된다.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462만대가 될 것으로 추산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연휴기간동안 고속도로는 1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14일 오전 3시부터 오후1시까지, 15일 오전 9시부터 오후6시까지,16일은 오전 11시부터 오후2시까지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중 14일 오전 4시~오전10시까지 ,15일 오전 10시~오후3시까지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간 서울-부산은 8시간,부산-서울은 5~7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 이미지

13일 오전 서울역에서 한 귀성 가족이 KTX 열차로 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날 오전부터 전국의 주요 역과 고속버스터미널에는 귀성객들로 붐비기 시작했다.

한편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최근 5년 추석 연휴기간 삼성화재에 접수된 10만건의 교통사고를 분석한 ‘추석 연휴기간 교통사고 실태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추석 당일 졸음운전은 1일평균 17.6건 발생했다. 이는 주말(토ㆍ일요일)에 발생하는 졸음운전사고 건수인 8.9건보다 49% 많은 수치다.

조문규ㆍ임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