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반도 최대 규모 지진] 지진 피해 우려 전국 국립공원 전면 통제

기사 이미지

경주국립공원.[한국관광공사]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 여파로 전국 국립공원이 전면 통제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진의 진원지가 경주국립공원과 2.5km 떨어진 곳에서 발생함에 따라 지난 12일 오후 9시30분부터 전국 국립공원 탐방로를 전면 통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진의 직접적인 영향이 미친 곳은 경주·주왕산·가야산 3개 국립공원이다. 하지만 전국이 이번 지진의 영향을 받음에 따라 전국 국립공원의 탐방로를 통제하고 있다.

공단 측은 여진에 대비해 경주·주왕산·가야산 3개 국립공원에 대해서는 탐방로 통제를 유지하고, 나머지 국립공원은 낙석 발생의 위험이 높은 급경사지 등 재난취약지구 점검이 완료되는대로 다시 개방할 예정이다.

김경출 국립공원관리공단 안전방재처장은 "국립공원 내 급경사지 등은 낙석 발생의 위험이 높아 협조가 필요하다"며 "탐방로 개방 이후에도 지정된 탐방로 이외의 샛길이나 출입금지 구역의 출입은 반드시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