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규모 7 지진나면 275만 사망'…갈팡질팡 안전처 대처 재조명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지진에 미흡한 대응을 보인 국민안전처(이하 안전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져가는 가운데, 과거 안전처의 지진 피해 관련 연구용역 보고서와 관련한 부정확한 태도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 7월 1일 안전처에 따르면 서울시립대 김형준 교수의 '지진재해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예측 모델 개발' 최종보고서는 서울에 규모 7의 지진이 발생하면 전국의 사망자가 275만6천명, 경제적 손실액은 2천848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 보고서를 인용한 언론보도가 나온 이후, 안전처는 보고서에 표기된 인명피해와 경제손실액에 오류가 있었다며 정정한다.
 
당시 국민안전처 정길호 지진방재과장은 "보고서를 작성한 김형준 교수와 경위를 파악해보니 예측치 단위에 오류가 있는 보고서가 잘못 제출된 것이라고 들었다"고 해명했다.
 
정 과장은 "인명피해는 100단위, 경제손실액은 1천단위씩 올려져 작성돼 원래 예측치는 사망자 2만7천여명, 경제적 손실액 2조8천여억원으로 알고 있다"며 "정확한 자료를 입수한 이후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닷새 뒤 안전처는 다시 한 번 말을 번복했다.
 
안전처 지진방재과는 “김 교수 측에 며칠 전 문의를 했는데 276만명이라는 숫자가 맞다는 것을 어제 통보받았다”고 “결과적으로 언론보도에 대한 설명자료에 오류가 있었다”고 말했다.
 
결국 안전처는 연구를 진행한 교수에게 확인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정확하지 않은 지진 사망자 수치의 해명자료를 내놓은 것이었다.
 
당시 안전처 관계자는 “보도 설명자료의 경우 교수진에 확인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배포된 것”이라며 “최종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단정적으로 부정한 꼴이 된 것은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12일 오후 경북 경주시에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안전처는 뒷북 긴급재난문자와 늑장대응 등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