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체국 택배 배달사고로 10년간 혈세 108억 낭비

기사 이미지
우체국 택배 배달사고로 지난 10년간 100억원이 넘는 국민 세금이 낭비된 것으로 확인됐다.

새누리당 배덕광 의원(부산 해운대을)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3~2015년) 우체국이 우편·택배 등을 배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파손·분실과 배달지연 등 사고는 총 3만8402건으로 월평균 1066건에 이르렀다. 이들 사고로 인해 우체국이 이용자에게 물어준 손해배상 총액은 33억4695만원, 연간 11억1565만원이었다.

최근 10년간으로 범위를 넓히면 우편 및 택배 배달사고는 12만6375건, 손해배상 총액은 108억4436만원에 달했다. 우체국과 배달 직원의 부주의로 이 만큼의 혈세가 낭비된 셈이다.

사고 유형별로 보면 훼손(파손) 사고가 7만292건으로 55.7%를 차지했다. 이어 분실 31.7%, 배달지연 4.9% 순이었다. 택배 사고 시 최고 배상액은 300만원이었다. 보석이나 전자기기류가 파손된 경우 이 정도 금액을 배상 받는다. 대부분은 배상액 10만원 미만의 소품들이었다.

배덕광 의원은 “추석이나 설날 등 택배 물량이 몰리는 시기엔 배달 직원의 부주의로 분실 사고 가능성이 더 커진다”며 “배송 사고로 인한 손해배상으로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우정사업본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