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핵실험 뒤 첫 현지지도는 인민군 농장

기사 이미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월6일 평양자라공장을 현지지도하는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인민군 810군부대 산하 1116호 농장을 시찰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통신은 "농장에서 새로 육종해 낸 강냉이와 밭벼 종자에 대한 보고를 받고 너무 기뻐 찾아왔다"며 "이 농장에서 이룩한 성과들을 볼 때면 가슴이 시원해지고 기분이 좋아진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에도 이곳을 찾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이번 시찰은 지난 9일 5차 핵실험 이후 처음으로, 지난 5일 스커드-ER 미사일 발사 현장을 찾은지 일주일 만의 공개활동이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은이 핵실험 이후 향후 국제사회의 반응과 향후 대응책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며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성공한 뒤 군과 민생을 챙기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인민군 산하 농장을 찾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지난 1월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 인민무력부(현 인민무력성)를 찾은 바 있다.

이날 김정은의 시찰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오수용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조용원 당 중앙위 부부장, 한광상 군 중장이 동행했다.

김정은은 새 품종의 강냉이를 '평옥 9호'라고 직접 이름 붙였으며 "우리 당은 농업전선을 경제강국건설의 주타격 방향으로 규정하였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또 "농사를 잘 지어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자면 경지면적이 제한된 우리 나라의 실정에 맞게 종자혁명을 해야 한다"며 "비료를 적게 요구하면서도 높고 안전한 수확을 내는 품종,가물과 비바람에 의한 피해,냉해와 고온피해,병충해에 견딜성(내성)이 강한 우량품종들을 더 많이 육종해내야 한다"고 주문했다고 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