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 안나경, 얼굴도 마음도 예쁜 신뢰의 아나운서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안나경 JTBC 아나운서가 뉴스를 진행하면서 가장 충격적이었던 오보로 세월호 사건을 지목했다.

지난 12일 안나경 아나운서는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뉴스와 팩트’를 주제로 글로벌 공감 토크를 진행했다.

안나경 아나운서는 현재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와 함께 진행을 맡고 있다.

안 아나운서는 이날 안건으로 '믿을 수 있는 뉴스만 전하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를 건의하며 언론인의 역할에 대해 솔직한 고민을 털어 놓았다. 이어 비정상 대표들과 함께 세계 각국의 뉴스에 대해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언론사들의 ‘속보 경쟁’으로 벌어진 황당 오보부터 방송사고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이에 과거 앵커로 활약했던 MC 전현무도 본인의 신인시절 실수담을 소개해 웃음을 유발했다.

안나경 아나운서는 "세월호 사건 당시 학생들이 전원 구조됐다는 보도가 있었다"라면서 "가장 충격적이었던 오보가 아닌가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가족들은 뉴스만 보면서 소식을 기다렸을 텐데 속보 경쟁 때문에 오보로 아픔을 주게 됐다"라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안 아나운서는 "속보가 들어오면 가슴이 뛰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경쟁적 보도에 매몰되는 순간 오보가 발생하고 신뢰를 금가게 하는 것 같다"라고 말을 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