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늘에서 떨어진 메기에 얼굴 맞은 여성 ‘황당’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하늘에서 날아온 메기에 얼굴을 맞은 여성을 미국 CBS 뉴스와 USA 투데이 등 현지 언론이 1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 황당한 사건은 지난 5일 오전 필라델피아 박물관 인근 공원에서 일어났다.

친구와 길을 걷던 리사 롭리는 별안간 하늘에서 떨어진 무엇인가에 머리와 얼굴을 맞았다. 머리와 얼굴을 때리고 바닥으로 떨어진 것은 어이없게도 메기였다.
기사 이미지

[사진 CBS 뉴스 캡처]

롭리는 “길을 걷고 있었는데, 주변 나무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와 함께 무엇인가가 내 머리 위로 떨어졌다”며 “메기의 역겨운 냄새가 머리와 얼굴, 목에 배었을 것 같아 찜찜했다”고 말했다. 하늘에서 떨어진 메기 때문에 롭리의 얼굴에 작은 상처가 났다.
 
기사 이미지

[사진 CBS 뉴스 캡처]


메기가 어디에서 떨어졌는 지에 대해서 주변사람들은 “하늘에 큰 새가 날아가는 것을 봤다”며 “메기를 먹이로 물고 가던 새가 실수로 놓친 것”이라고 추측했다.

롭리는 “황당한 일이지만, 사람들이 웃을 수 있는 이야기가 만들어진 것에 대해 좋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