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호 태풍 말라카스 19일쯤 한반도 접근할 수도

13일 발생한 제16로 태풍 말라카스(MALAKAS)가 19일쯤 한반도 부근으로 접근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추석연휴 마지막날인 18일 기상에 영향을 줄 것인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새벽 괌 서쪽에서 발생
대한해협으로 북상할 듯
연휴 마지막날 영향 가능성

기상청은 13일 제16호 태풍 말라카스가 이날 오전 3시 괌 서쪽 560㎞ 해상에서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말라카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강력함'을 뜻한다.

이 태풍은 이날 오전 3시 현재 중심기압 1000헥토파스칼(h㎩)에 중심 최대풍속 시속 65㎞의 약한 소형태풍으로 시속 20㎞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이 태풍은 타이완과 일본 오키나와 사이를 거쳐 북상해 19일 쯤에는 대한해협 부근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태풍은 북상 과정에서 세력이 커지질 것으로 보인다. 18일 오전에는 중심기압 945 h㎩에 중심 최대풍속 시속 162㎞의 매우 강한 소형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17일 이후 당분간 전국이 가끔 구름 많이 끼는 대체로 맑은 날씨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북상하는 태풍이 한반도 주변 기압계를 흔들어 18일 이후 기상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필리핀 동쪽 800㎞ 해상에는 제14호 태풍 머란티(MERANTI)가 서북서진하고 있으며, 이 태풍은 16일쯤 중국 남부지역으로 상륙한 뒤 소멸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제 15호 태풍 라이(RAI)는 베트남 다낭 남동쪽 120㎞ 부근 해역에서 서북서진하고 있으며, 베트남 중부지역에 상륙해 14일쯤 소멸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