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31명 “독자 핵무장 논의를” 2야 “극히 위험한 발언?

새누리당 의원 31명이 “독자적 핵무장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그동안 원유철 의원 등 새누리당 내 핵무기 도입 지지자들이 개별적으로 의견을 밝힌 적은 있었지만, 의원 공동 명의로 성명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원 의원이 주도하는 ‘북핵 해결을 위한 새누리당 의원 모임’(핵포럼)은 12일 “여야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북핵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우리의 독자적 핵 능력 확보를 포함한 실질적 대응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원내대표와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장 등이 참여한 핵포럼은 전날까지 회원 수가 23명이었지만 이날 8명이 더 늘었다.

핵포럼은 성명에서 “더 이상 북한의 추가 핵실험을 좌시하지 않기 위한 대비책을 마련하기 위해선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며 “북핵특위를 통해 우리의 독자적 핵 능력을 포함한 모든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991년 한반도 비핵화 선언 이전 한국에 있던 미국 전술핵의 한반도 재배치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핵포럼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초청해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북한의 핵 보유가 현실화된 것이냐”(김기선 의원), “ 이번 핵실험에 쓴 비용을 얼마로 추산하느냐”(이은재 의원), “핵실험 징후를 사전에 포착했느냐”(정양석 의원)는 질문을 했지만 한 장관은 “정부 책임자가 말하기엔 군사 보안과 관련 있는 무거운 사안”이라고만 했다.

핵포럼의 성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일제히 비판했다. 더민주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핵무기로 핵무기를 막겠다는 주장은 언어도단”이라며 “한반도를 더 큰 위험과 불안으로 밀어넣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도 “한반도를 전쟁에 빠뜨리는 극히 위험하고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