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민주 “경찰, 살수차 사용 내역 허위 보고” 강신명 “사망했다고 무조건 사과는 부적절”

강신명(52) 전 경찰청장이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농민 백남기(69)씨 사건과 관련해 “사람이 다쳤거나 사망했다고 해서 무조건 사과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백남기 농민 청문회서 여야 공방

강 전 청장은 12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사람이 중태에 이르렀는데 결과적으로 사과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백씨가 물대포에 맞은 지난해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집회의 위법성과 경찰의 과잉진압 여부를 둘러싸고 여야 의원들의 공방이 벌어졌다. 새누리당 홍철호 의원은 2분간 말을 하지 않는 ‘무언(無言) 질의’를 한 뒤 “불법시위로 인해 부상을 입은 경찰관도 많은데 집회·시위를 신고한 책임자들이 이에 대해 유감 표명을 했느냐”고 집회 주도자들을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은 “국가기관인 경찰이 사실상 살상 무기인 물대포를 발사해 사경을 헤매고 있는 국민에게 사과의 말 한마디 없고 진상 규명 의지도 없는 정부의 모습을 보며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는 듯한, 독재 정권의 어두운 모습을 본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남춘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백씨를 쓰러뜨린 충남 9호 살수차의 사용보고서에는 당시 경고살수 1회, 곡사살수 3회, 직사살수 2회를 했다고 돼 있지만 해당 차량 CCTV 영상 확인 결과 총 7차례 살수했고 모두 직사살수였다. 과잉진압을 숨기기 위해 조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강 전 청장은 “상황이 모두 다 생중계되는 상황에서 경찰관이 거짓말을 할 수도 없고 할 필요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