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삼성전자 등기이사에…노트7 사태 직접 챙긴다

기사 이미지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등기이사가 된다. 삼성전자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을 결의했다. 이 부회장은 다음달 27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이 부회장, 삼성 실질적 경영했지만
이사회 참여 안해 책임 회피 여론

삼성전자 관계자는 “급변하는 산업환경에서 전략적 의사 결정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으며, 이런 상황을 고려해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등재를 추진해 왔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불거진 갤럭시노트7 사태가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등재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결함을 시인하고 250만 대 전량을 새 제품으로 교환하기로 했지만 미국 등지에서 ‘사용 중단’을 권고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 와중에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은 ‘내가 맡아서 직접 해결하겠다’는 책임경영 신호를 시장에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삼성전자와 삼성그룹을 실질적으로 경영해 왔으나 이사회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시민단체 등에서 권한만 행사할 뿐 책임은 지지 않는다고 비판한 이유다. 하지만 등기이사로 등재되면 향후 경영상의 잘못이 있을 때 법적 책임까지 지게 된다.

이병태 KAIST 경영대 교수는 “삼성그룹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에 이르기 때문에 전자의 위기는 곧 그룹의 위기”라며 “갤럭시노트7 사태 이전부터 등기이사를 추진해 왔겠지만 위기의 시점에서 적절한 타이밍에 리더십 승계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신동엽 연세대 교수는 “서둘러 등기이사에 오름으로써 큰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결단을 내리고 시장에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해외 언론도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발표에 주목했다. AP통신은 “전례 없는 스마트폰 리콜 사태로 시가총액 수십억 달러(15조원)가 날아간 월요일(한국시간 12일)에 전격적인 발표가 나왔다”며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은 오너 3세가 이끄는 삼성그룹이 ‘새로운 시대(new era)’를 맞았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삼성전자는 이사회 규모를 사내이사 4명, 사외이사 5명의 현 체제로 유지할 계획이다. 다음달 임시주주총회에서 이 부회장이 이사로 선임되면서 경영지원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이상훈 사장(CFO)은 이사직을 사임할 예정이다. 삼성의 오너 일가가 삼성전자의 등기이사가 된 건 2008년 4월 이건희 회장 퇴진 이후 8년 만이다.

승계작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부친인 이건희 회장이 2014년 5월 건강 문제로 입원한 뒤 자연스럽게 이 부회장이 그룹 경영을 주도해 왔다. 하지만 아직 회장 승계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등기이사 선임을 회장 승계로 가기 위한 전 단계로 보는 시각이 많다.

이사회가 이 부회장을 등기이사로 추천하면서 “사업 재편, 기업문화 혁신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 부회장의 이사 선임과 공식적인 경영 참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증권가에서는 이 부회장의 삼성전자 등기이사 선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건희 회장의 부재 가운데 나온 책임경영 선언은 결과적으로 삼성전자 주가에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전자 프린팅사업 매각=이날 삼성전자 이사회는 프린팅솔루션사업 전 부문을 세계 1위인 미국 HP에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삼성전자 프린팅솔루션사업 부문은 지난해 매출 2조원으로 국내 수원사업장과 중국 생산거점, 해외 50여 개 판매거점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외 종업원 수는 약 6000명이다. 고용은 신설되는 삼성HP법인이 전원 승계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소재 투자자문회사인 샌퍼드번스타인의 마크 뉴먼 연구원은 “종이가 사라지고 있는 세상에서 프린팅솔루션사업 매각은 완벽한(perfect) 결정”이라며 “향후 스크린으로 갈 수밖에 없는데 삼성은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메이커”라고 말했다.

박태희·임미진·이소아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