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정공방 1시간…눈도 안 마주친 김정주·진경준

“뇌물이다.”(김정주 NXC 대표 측 변호인)

김 대표, 여행 경비 대가성은 부인

“호의와 배려다.”(진경준 전 검사장 측 변호인)

김정주(48) 대표가 진경준(49·사법연수원 21기) 전 검사장에게 줘 ‘126억원 주식 대박’의 종잣돈이 됐던 4억2500만원의 성격을 두고 한때 친구였던 두 사람은 전혀 다른 주장을 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부장 김진동) 심리로 열린 진 전 검사장의 9억여원대 뇌물 수수 혐의 등에 대한 2회 공판준비기일에서다. 이날 ‘30년 지기’는 피고인석에 나란히 앉았지만 옷차림만큼이나 입장은 달랐다. 김 대표는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수감돼 있는 진씨는 푸른색 수의를 입고 있었다.

검찰 측은 “김 대표는 진 전 검사장의 검사로서의 지위를 보고 장래 보장적 성격이라는 동일한 목적과 동기에서 2005년부터 주식·승용차·여행 경비를 제공해 직무 관련성이 충분하다”며 “넥슨재팬 주식도 진 전 검사장이 뇌물로 받은 주식의 이익을 최종적으로 실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련의 금품 수수 행위가 하나의 뇌물죄를 구성한다는 거였다. 이에 대해 진 전 검사장 측은 ‘단짝 친구’ ‘서로의 성장을 격려하고 응원하는 사이’ 등의 수식어를 써 가며 두 사람이 특별한 관계임을 부각시키려 했다. 담당 변호사는 “두 사람은 단순한 친분 관계를 넘어 인생의 벗으로 우정을 나눠 오며 30여 년간 교류해 왔다”며 “이 과정에서 사업에 성공한 김 대표가 친구에게 베푼 호의와 배려가 뇌물로 매도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넥슨 주식 매입 기회는 공무원이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도 제공됐고 검찰이 특혜로 본 넥슨재팬 주식 취득도 모든 주주에게 제공된 기회였다. 여행 경비, 제네시스 차량도 대가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 대표 측은 “공소 사실을 전반적으로 인정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 측 변호사는 “주식 매입 대금 4억2500만원에 뇌물 성격이 있다고 인정한다”고 진술했다. 다만 김 대표가 진 전 검사장에게 11차례의 여행 경비 5000만원을 대준 것에 대해선 “두 사람이 함께한 여행 경비는 가족 여행 경비를 제공한 것과는 달리 뇌물로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공방이 진행되는 동안 김 대표는 고개를 숙이고 있다가 간혹 깊은 숨을 내쉬곤 했다. 진 전 검사장은 검사석을 응시하는 등 비교적 여유 있는 태도를 보였다. 1시간 남짓한 공방 동안 두 사람은 눈을 마주치지 않았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