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쓰러질뻔한 클린턴…대선 후보들 건강 괜찮나

기사 이미지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9·11 테러 15주기를 맞아 11일 뉴욕에서 열린 9·11 테러 15년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건강에 이상이 생겨 보좌진의 부축을 받으며 현장을 급히 떠나고 있다. 추도식에서 더위를 먹어 딸인 첼시 클린턴의 아파트로 이동했던 클린턴 후보가 건강이상설을 의식한 듯 아파트 인근 시민들을 향해 괜찮아졌다며 손을 흔들고 있다. [AP]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11일 뉴욕에서 열린 9.11 테러 15주년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더위를 먹어' 비틀거리며 3명의 부축을 받아 일찍 행사장을 떠났다. 이 장면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파되면서 미 대선 후보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선거일이 두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 이런 클린턴의 모습은 세계에서 가장 격무가 요구되는 미 대통령직에 필요한 체력과 활기를 보여주지 못한다는 점에서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더욱이 라이벌인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는 몇 달전부터 클린턴의 건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대통령이 되기에는 체력이 부족하다고 주장해왔다. 

클린턴이 휘청거리다 부축을 받아 떠나는 광경은 선거유세 수행기자들의 눈에는 띄지 않았고 보좌관들도 왜 떠났는지 어디에 갔는지 거의 두 시간 동안 설명하지 못했다. 나중에 닉 메릴 대변인은 클린턴이 인근에 있는 딸의 아파트로 갔다고 말했지만 의료진의 도움이 필요한 상태인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부했다. 

하지만 소셜 미디어에 배포된 클린턴의 동영상은 3명의 보좌관에게 몸을 의지하고 검은 승용차가 도착하자 타는 광경 보도 경계석에서 발을 헛딛어 넘어질뻔 하다가 부축을 받아 차에 앉는 장면을 보여주었다.

클린턴은 낮 12시가 못되어 혼자 힘으로 아파트를 나왔으며 기자들에게 손을 흔들면서 "나는 괜찮아요. 오늘 뉴욕 날씨는 아름답네요"하고 건재함을 보였다. 그는 12일 캘리포니아로 날아가 오전에 기금모금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스케줄이 변할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이날은 트럼프도 9.11 테러 15주년 행사장에 참석해있었지만 그는 이례적으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기자들이 클린턴이 건강문제로 퇴장한 데 대해서 묻자 트럼프는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고만 말했다. 

이번 사건은 가뜩이나 어려운 선거전을 치르고 있는 클린턴의 대선전을 최종 결전 국면에 몰아넣고 있다. 트럼프의 수많은 실책에도 불구하고 선거전은 경합 상태이다. 미국민 중 클린턴이 정직하지 못하고 신뢰가 가지 않는다고 여기는 사람들도 많은데 건강상태가 대통령직에 적합한가 하는 문제까지 불거지게 되었다. 

특히 트럼프진영은 2012년 12월 클린턴이 한 때 뇌진탕으로 기절했던 사건을 끝없이 들먹이며 건강문제를 제기해왔다. 당시 의사들은 클린턴의 증상을 탈수와 위장내 바이러스로 쓰러졌던 것이라고 밝혔었다. 하지만 이 때의 충격으로 한때 2중 시각과 뇌와 두개골사이에 혈전이 발견되기도 했으며 지금도 다리 등의 혈전으로 투약을 계속해오고 있다. 

11일 행사에서 클린턴은 수많은 명사들과 함께 1시간 반이나 땡볕에 서있었다. 

바로 뒤에 뉴욕주의 민주당 상원의원 처크 슈머 조 크롤리 하원의원도 함께 서 있었는데 크롤리는 이 날 클린턴의 모습이 평소와 전혀 달라 보였다고 했다. 자신도 날이 너무 찌는 듯 더워서 셔츠가 땀에 흠뻑 젖을 정도로 힘든 날이었으며 일찍 퇴장해 물을 몇병이나 마셨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역시 주치의는 그의 심신이 모두 완벽하게 건강하다고 주장하고는 있지만 70세의 노령인 그는 자신의 건강기록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그에 대한 건강 정보는 지난 해 말 의사의 검진 결과를 공개한 이후로는 나온 것이 없다. 

당시 의사 해럴드 본스타인 박사는 NBC뉴스에서 당시 트럼프가 대중의 폭발적인 요구 때문에 단 5분간의 진찰 결과를 요약해서 대기 중인 리무진을 통해 트럼프에게 보내준 적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