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정운호 동생 “최유정, 재판부 접대 돈 요구”

정운호(51)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여동생이 12일 법정에서 “최유정 변호사가 (오빠의) 사건 담당 재판부에게 접대를 해야 하니 돈을 빨리 달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여동생 정씨는 수임료 전달 역할을 맡았던 이다. 최 변호사는 100억원대의 부당 수임료를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