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반도 최대 규모 지진] “경주 땅이 위로 울퉁불퉁…담벼락 무너지고 쿵쿵 굉음”

기사 이미지

12일 오후 경주 남남서쪽 8㎞ 지점(규모 5.8)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경주시 황오동 한 건물 외벽이 무너져 옆 건물 지붕이 파손됐다. [경주=프리랜서 공정식], [사진 트위터]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은 전국에서 감지될 정도로 강력했다. 대구·울산·부산은 물론 서울·수도권 주민들도 놀라 대피할 정도였다. 지진 발생 직후 모바일 메신저(카톡)가 불통되면서 불안감을 가중시켰다. 각 지역 소방본부에는 문의 전화가 폭주했고, 가족 안부를 묻는 전화가 이어졌다. 구미국가산업단지의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일부 생산 라인을 중단했다.

전국 각지서 감지된 강력한 지진
부산 해운대 80층 아파트 흔들
63층 국제금융센터는 대피령

두 차례 강진에 경주 지역 주민들은 공포에 떨었다. 진앙지인 경주시 내남면에서는 굉음과 함께 담 일부가 무너지고, 가옥에 금이 가거나 기왓장이 떨어지는 집들이 속출했다. 200여 주민은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기사 이미지

시내 한 의류매장의 유리창은 산산조각 났다. 이 지진으로 부산·대구·울산 지역의 일부 아파트 주민들은 집 밖으로 나와 대피하기도 했다. [경주=프리랜서 공정식], [사진 트위터]

박종헌(61) 내남면 부지2리 이장은 “땅이 위로 울퉁불퉁 흔들리고 쿵쿵 하는 굉음이 들렸다. 집이 흔들린 뒤 대부분의 주민이 놀라 뛰쳐나와 마을회관에 대피해 있다가 밤 10시 이후 귀가했다”고 말했다. 집에 금이 간 주민들은 마을회관에서 계속 대피 중이다. 경주 도심에서도 피해가 속출했다. 성동동 성동시장에선 상가 유리가 깨지고 인근 한 아파트의 지상 물탱크가 파손됐다. 경주에서 감포읍으로 가는 경감로의 추령터널 입구에도 낙석이 발생했고 경주시청 본관 앞의 석등도 옆으로 기울어졌다. 불국사 대웅전 기와 3장이 떨어져 깨졌다.

경주시 건천읍 천포리 동원맨션아파트에서는 TV가 떨어지면서 할머니가 가슴을 다쳤다. 외동읍 입실리 주택에선 신발장이 넘어지면서 또 다른 할머니가 부상당했다
기사 이미지

대구시 수성구 한 아파트 주민들이 집 밖으로 뛰쳐 나와 불안해하고 있다. [사진=프리랜서 공정식]

80층 등 40층 이상 초고층 아파트 6개 단지가 밀집한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지구의 주민들도 불안에 떨었다. 40층 높이 대우트럼프월드의 22층에 사는 손모(53)씨는 “건물이 휘청 하고 흔들렸다. 강진에도 견딜 수 있게 설계됐다고 하지만 너무 불안했다”고 말했다. 80층인 두산위브더제니스의 29층에 사는 주민 박모(48·여)씨는 “이렇게 심한 진동을 느끼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부산의 63층 국제금융센터는 필수 인력을 빼고 전원 대피령을 내렸다.
기사 이미지

지진으로 인해 경주시 노동동 한 의류매장 전면유리가 파손됐다. 근처 다른 매장의 직원이 지진 피해를 막기 위해 유리창 외부에 테이프를 붙이고 있다. [사진=프리랜서 공정식]

서울 광진구 군자동에 사는 회사원 조민정(26·여)씨는 “퇴근 후 잠시 침대에 누웠는데 집 전체가 심하게 흔들려 깜짝 놀라 집을 나왔다”며 “불안해 한동안 집에 들어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 조씨는 “가족과 친구에게 안부를 전하려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지만 이마저 안 돼 더 불안했다”며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이 서울에서까지 이렇게 크게 느껴진다니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경기도 파주시 진동면 동파리의 민통선 마을인 해마루촌 조봉연(59)씨는 “안 그래도 북한이 지난 9일 오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5차 핵실험을 한 뒤 민통선 마을에서는 긴장감이 감도는데 외부와 카톡 연결이 되지 않고 있으니 무척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경주시 노동동 한 의류매장 직원이 지진 피해를 막기 위해 유리창 내부에 테이프를 붙이고 있다. [사진=프리랜서 공정식]

이날 지진 발생 직후 카카오톡의 서비스는 한 시간 이상 중단됐다. 스마트폰용뿐 아니라 PC 버전의 카카오톡도 모두 중단됐다. 지진 발생 소식이 전해지자 카톡으로 가족·지인들에게 연락을 시도한 사용자가 급증했지만 전송 불가 메시지만 반복됐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지진의 영향으로 순간적으로 트래픽이 폭증하면서 서버에 오류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지진으로 경주의 한 상점 대형 유리창이 깨지자 점포주가 비닐로 막아놨다. [사진=프리랜서 공정식]

지진으로 KTX 열차 등 열차 38대가 정차 지령을 받고 멈춰선 뒤 서행하면서 경부선 대전 이남 구간에서 상·하행 열차 운행이 1시간 이상 지연됐다. 코레일은 이날 오후 7시44분쯤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한 뒤 지진대응 매뉴얼에 따라 38개 열차에 대해 정차 지령을 내렸다.
기사 이미지

지진 피해를 입을 경주의 한 상점 주변에 소방대원이 바리케이드를 쳐 놓았다. [사진=프리랜서 공정식]

삼성전자 구미공장은 1차 지진 후 금형 정밀의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도 1~6세대 LCD 패널의 자동 이동라인이 멈춰 섰다. LG디스플레이 측은 “LCD 패널이 크고 얇아서 지진 발생 때 깨질 수 있어 자동으로 멈춰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① 경주 지진 직후 카톡 먹통, 전화도 일부 불통···원인은
[지진 발생시 대피 요령] 집안·공공장소에 있다면
③ 규모 5.8 위력은? '사람들 뛰어나오고 부실 건축물은 상당 피해"

기사 이미지

경주시 황오동 한 건물의 외벽 일부가 이웃한 건물 지붕으로 무너져 주민이 대피했다. [사진=프리랜서 공정식]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가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SNS에 각각 글을 올렸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지금 양산 집에서 지진 보도를 보고 있는 이 시각에 더 큰 지진이 발생했다”며 “처음 지진과 함께 제가 살면서 체감한 지진 중 가장 강력한 지진이다”고 적었다. 안 전 대표도 트위터에 “진도 5.8! 이제 대한민국이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을 확실히 알게 됐다”고 적었다.
 
일본에서도 지진 감지
일본 기상청은 2차 지진이 발생한 오후 8시32분쯤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對馬)시에서 규모 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나가사키시와 후쿠오카(福岡)시, 사가(佐賀)시에서도 규모 2의 진동이 측정됐다. NHK와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은 경주 지진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경주·부산=홍권삼·황선윤 기자 서울=박수련·채승기·윤정민 기자 도쿄=이정헌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