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군인 급식의 질 향상 위해 손잡아

기사 이미지
농림축산식품부가 국방부와 함께 군부대 급식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이를 위해 지난 6일 대전시 추목동 육군종합군수학교 병참교육단과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

농식품부·국방부 업무협약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농식품부와 육군종합군수학교 병참교육단은 군부대 조리병과 민간 조리사에게 알려줄 ‘식생활 교육과정’을 공동으로 운영한다. 두 기관은 3주간 매주 80명, 연간 취사병·민간 조리사 4500여 명을 대상으로 ‘식생활 교육과정’ 강의를 한다. 또 조리병과 급양관리관과 같은 군 급식 관계자가 참여할 수 있는 교육과 세미나를 연다. 우리 농산물을 활용해 급식 메뉴를 개발하고 농식품 유통·구매와 관련된 현장 교육도 한다. 나트륨을 적게 쓰면서도 음식 맛을 내는 법 등의 조리법을 알려줄 예정이다.

군부대 내 조리·급식장에는 농식품부와 보건복지부, 식약처 등이 함께 제정한 ‘국민 공통 식생활 지침’을 붙여놓고 아침밥 식사, 우리 식재료를 활용한 식단, 잡곡·과일·유제품 같은 다양한 식품 섭취와 같은 올바른 식생활을 장려한다. 농식품부 허태웅 유통소비정책관은 “군 장병들이 이번에 받는 올바른 식습관이 직장·가정 등 일상생활로 이어져 개인의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