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통+현대 익선동 문화 향기 한남동 명소 변신 장충동

기사 이미지

서울 종로3가 낙원악기상가에서 내려다본 익선동 한옥마을 전경. 한옥을 개조한 카페·음식점 등이 들어선 익선동 골목길(오른쪽 아래).


가로수길, 경리단길, 홍대거리와 같이 서울에서 ‘핫하다’는 곳을 걷다 보면 유명 브랜드의 대형 매장이 즐비하다. 관광객으로 붐벼 예전의 한적하고 여유롭던 분위기도 사라졌다. 변해가는 거리 모습이 식상해졌다면 가을바람을 맞으며 서울 옛 명소로 산책을 떠나 보자. 종로3가 낙원악기상가 주변 익선동과 한남동·장충동이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핫 플레이스’로 다시 찾아왔다.



서울 종로구 익선동 한옥마을. 종로3가 낙원악기상가에서 3분 정도 걸으면 낡은 기와지붕이 늘어선 작은 골목이 나온다. ‘북촌’(삼청동)과 ‘서촌’(통의동·효자동)에 이어 서울 제3의 한옥마을로 꼽히는 이곳에 카페·공방이 들어서면서 주목 받고 있다. 인사동과 청계천, 창덕궁·창경궁으로 둘러싸인 익선동은 서울의 중심지이지만 낙후된 주거환경 탓에 2004년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됐다. 10여 년째 개발이 지지부진하다 지난해부터 젊은 예술가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 이들이 한옥을 개조해 카페와 복합문화공간 등을 열면서 동네에 활기가 돈다. 찾는 발길도 부쩍 늘었다.


익선동 > 한옥마을 속 카페·공방
오래된 한옥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익선동 좁은 골목길에 들어서면 이색적인 풍경이 펼쳐진다. 한옥 처마 밑에선 동네 토박이 어르신들이 모여 앉아 담소를 나누고, 바로 맞은편 한옥을 개조한 음식점엔 유행에 민감한 20대 젊은이들이 맛집 ‘인증샷’을 찍기 위해 긴 줄을 서고 있다. 이곳에서 만난 대학생 전진구(22·경기도 남양주시 도농동)씨는 “전통 한옥의 모습을 가까이에서 보고 싶어 익선동을 찾았다. 건축학을 전공하고 있어 견학 차원에 처음 방문했다가 소박하고 이색적인 동네 매력에 빠져 여자친구와 데이트하러 자주 온다”고 말했다.
  익선동 골목 초입에 들어서면 빵·맥주·수제햄·수제잼 등을 판매하는 7개의 가게가 함께 모인 ‘열두달’이 반긴다. 한옥 천장을 투명하게 개조해 고개를 들면 하늘을 바라볼 수 있다. 왼쪽의 작은 골목으로 발길을 옮기면 ‘익동다방’과 마주하게 된다. 아트디렉터인 박지현씨와 박한이 강남다방 대표가 함께 만든 공간으로, 전통 한옥에서 현대 미술작품을 전시하는 갤러리 카페다. 계절마다 제철 재료로 만든 다양한 음료도 맛볼 수 있다.
  골목에서 나와 다시 걷다 보면 반쯤 허물어진 담장 사이로 ‘거북이 슈퍼’가 보인다. 맥주와 연탄불에 구운 오징어를 맛볼 수 있는 맥줏집 겸 수퍼마켓이다. 1940~80년대 옷과 그릇을 파는 ‘빈티지보니’의 독특한 외관도 시선을 끈다. 전통적인 한옥 서까래와 반짝이는 분홍 네온사인이 조화를 이룬다. 이곳과 연결된 ‘수집’에선 40여 명의 작가가 직접 만든 한국적인 분위기의 그릇·가방·액세서리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익선동 주변엔 볼거리도 풍성하다. 북쪽으로는 창경궁과 운현궁, 동쪽으로는 종묘, 서쪽으로는 낙원악기상가와 인사동도 가깝다. 익선동을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인근 낙원악기상가도 기지개를 켜고있다. 젊은이로 구성된 음악 동호회 활동을 비롯해 무료 공연과 영화 상영회 등이 자주 열린다.

 
기사 이미지

서울 한남동 디뮤지엄이 젊은이들의 문화공간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남동 > 미술관, LP 음악감상실
이태원 경리단길이 뜨면서 상대적으로 주목 받지 못했던 한남동도 재조명을 받고 있다. 음악과 미술을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이 들어서면서부터다.
  지난해 말 한남동에 문을 연 대림미술관의 디뮤지엄이 대표적이다. 한남더힐 단지 옆에 자리 잡은 디뮤지엄은 감각 있는 전시와 색깔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요즘 20대에게 ‘핫’한 공간으로 떠올랐다. 다음달 23일까지 열리는 ‘헤더윅 스튜디오’ 전시회를 찾은 지난 6월 부터 관람객은 8만 명에 이른다.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끝자락과 한강진역 사이에 자리 잡은 현대 카드 뮤직 라이브러리도 빼놓을 수 없다. 턴테이블에 LP판을 올려 놓고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LP 1만여 장과 음악 서적 3000여 권을 갖춰 음악 마니아들에게 거의 성지로 통한다. 직장인 김효진(38·서울 이태원동)씨는 “구하기 어려운 음반부터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아날로그 감성으로 들을 수 있어 바쁜 업무 중에 잠깐 쉬고 싶을 때 들른다”고 말했다. 길 건너엔 지난해 문을 연 음악 문화공간 ‘스트라디움’이 있다. 음악 감상과 함께 공연·쇼케이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다.
  주변으로 숍인숍 형태의 이색 매장과 카페가 즐비해 볼거리, 즐길거리가 다양하다. 코오롱FNC의 남성 패션브랜드 '시리즈 코너' 매장에는 화장품 브랜드 이솝과 카페가 함께 모여 있다. 제일모직의 편집숍인 ‘비이커’ 매장엔 이태원과자점이, 디자인편집숍 ‘디앤디파트먼트’엔 로스팅 카페가 들어서 쇼핑과 휴식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장충동 > 태극당·국립극장 탈바꿈
장충동 족발, 장충체육관 등으로 알려진 장충동 일대도 최근 새로운 변화를 맞고 있다. 지하철 3호선 동대입구역 1번 출구로 나오면 빛 바랜 흰색 4층 건물이 눈에 띈다. 광복 이래 70년 세월을 꿋꿋하게 지켜온 빵집 ‘태극당’이다. 지난해 12월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통해 옛 분위기는 살리면서도 현대적인 모습으로 재개관했다. SNS에서 입소문을 타고 젊은층의 발길도 늘었다. 3대째 가업을 이어온 신경철 태극당 전무는 “리모델링 전에는 연세 지긋한 단골 고객이 많았는데 지금은 다양한 연령대의 손님들로 붐빈다”고 말했다.
  장충동에는 태극당처럼 새 옷으로 갈아입는 곳이 적지 않다. 수십년간 한국 전통문화 예술의 산실 역할을 해 온 국립극장도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앞두고 있다. 1563석 규모의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은 내년 9월께 개·보수 공사를 거쳐 한국무용·창극·국악 전용 극장으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50년이 넘도록 자리를 지켜온 장충체육관은 지난해 1월 리모델링을 통해 체육문화 복합공간으로 재개관했다. 실내 스포츠경기와 뮤지컬·콘서트 등도 열린다. 박관선 서울시설공단문화체육본부장은 “국내 최초 돔 실내체육관이 갖는 역사적·상징적 가치를 보존하면서 다양한 문화활동이 가능한 신식 경기장으로 다시 지었다”고 설명했다.


글=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사진=프리랜서 조상희, 여성중앙·디뮤지엄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